메뉴 건너뛰기

AllTV

  • 부의 대물림 자녀들 주택까지..세대 넘는 주거 불평등 지적
  • AnyNews
    2023.11.23 11:11:58
  • 부모가 집을 가지고 있으면 자녀들의 주택 소유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왔습니다. 

    연방통계청이 2021년 기준으로 1990년대에 태어난 23세에서 33세 청년의 주택 소유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집이 있는 부모의 자녀들이 무주택 부모의 자녀들보다 주택 소유 비율이 더 높았습니다. 

    주택 한 채를 소유한 부모의 자녀들은 무주택 부모의 자녀들보다 두 배, 두 채 이상이면 새 배까지 차이가 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주택 여러 채를 소유한 청년의 절반 이상(52.8%)은 부모도 여러 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의 대물림이 주택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주택 한 채를 가진 부모를 둔 청년 중 14.7%가 주택을 보유한 반면 집 없는 부모의 청년 중에서 집을 가진 비율은 8.1%에 그쳤습니다. 

    두 채일 경우 22%, 세 채 이상인 경우는 27.8%로 더 차이가 컸습니다.   

    부모의 재력과 성인 자녀의 주택 보유 여부가 깊게 관련이 있는 겁니다. 

    부모가 돈이 있으면 자녀가 집을 살 때 다운페이를 도와 줄 가능성이 높고, 또 덕분에 비싸고 더 좋은 집을 살 가능성도 많아집니다.  

    이처럼 부모의 재력이 자녀에게 상당한 수준의 경제적 이점을 주면서 주거 불평등이 세대를 넘어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밖에 같은 1990년대생이라도 20대와 30대는 차이가 있었습니다.  

    1990년에 태어난 청년의 주택 소유 비율은 33%로 가장 높았고, 나이가 줄수록 이 수치는 더 낮아져 1999년생은 2.1%에 그쳤습니다. . 

    각 주별 청년의 주택 소유 비율을 보면 뉴브런즈윅주가 20.5%로 가장 높았고, 온타리오주는 15.2%, 브리티시 컬럼비아주는 14.4%로 더 낮았습니다. 

    이는 BC주의 집 값이 높기 때문으로, 집 값이 비싼 도시에 거주하는 자녀들은 그만큼 부모에게 더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00429
번호
제목
2076 2023.11.24
2023.11.23
2074 2023.11.22
2073 2023.11.21
2072 2023.11.20
2071 2023.11.17
2070 2023.11.16
2069 2023.11.15
2068 2023.11.14
2067 2023.11.13
2066 2023.11.10
2065 2023.11.09
2064 2023.11.08
2063 2023.11.07
2062 2023.11.06
2061 2023.11.03
2060 2023.11.02
2059 2023.11.01
2058 2023.10.31
2057 2023.10.3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