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연방통계청, 외국인 주택 소유 비율 4.8%..밴쿠버, 토론토 평균 보다 높아
  • 손희정기자
    2017.12.19 14:23:44
  • 1219 콘도.jpg


    외국인의 주택 소유 비율이 5% 미만으로 집계됐습니다. 


    연방통계청은 온타리오주 광역토론토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광역밴쿠버 등 전국의 주요 도심 17곳을 대상으로 외국인 주택 소유 현황을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광역토론토의 외국인 주택 소유 비율은 3.4%, 광역밴쿠버는 이 보다 높은 4.8% 지만 두 곳 모두 5% 미만에 그쳤습니다. 


    다만 일부 지역은 평균 보다 외국인 비율이 높았습니다. 


    BC주 밴쿠버와 리치몬드 시는 외국인 주택 소유 비율이 7.8%, 온주에서는 토론토와 리치몬드 힐, 마캄 시가 다른 지역에 비해 높았습니다. 


    이들 외국인 구매자들은 단독주택 보다 콘도를 훨씬 더 선호했습니다. 


    단독 주택의 외국인 소유 비율은 토론토가 2.1%, 밴쿠버도 3.2%로 낮은 반면 콘도 소유 비율은 토론토 7.2%, 밴쿠버는 7.9% 에 달했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는 콘도를 포함 모든 주택에서 고급형을 선호했습니다. 


    이외에 외국인이 소유한 주택을 형태별로 보면 밴쿠버는 3명 중 2명이 주택 대신 아파트나 콘도를 구매했으며, 이에 반해 광역토론토는 콘도 이외 주택이 55%, 콘도는 45%로 낮았습니다.      


    이들 두 지역은 제외하고 퀘백주 몬트리얼을 포함한 전국의 도심 15곳에서는 외국인 주택 소유 비율이 1%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에 업계 전문가들은 외국인 주택 투자가 집 값 상승의 요인이지만 큰 부분을 차지하지는 못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집 값 상승 요인은 외국인 투자자 이외에도 최저 금리와 용이한 대출, 첫 주택 구매자에 대한 혜택, 친지들의 재정 지원, 주택 시장 호황 등 다양한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풀이했습니다. 


    한편, 앞서 토론토와 밴쿠버는 외국인 취득세를 부동산 진정책으로 도입한 바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9449
번호
제목
651 2017.12.20
2017.12.19
649 2017.12.18
648 2017.12.15
647 2017.12.14
646 2017.12.13
645 2017.12.12
644 2017.12.11
643 2017.12.08
642 2017.12.07
641 2017.12.06
640 2017.12.05
639 2017.12.04
638 2017.12.01
637 2017.11.30
636 2017.11.29
635 2017.11.28
634 2017.11.27
633 2017.11.21
632 2017.11.2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