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6월 토론토, 밴쿠버 주택 거래 연속 하락..이상 과열 진정되나
  • News
    2021.07.06 10:54:24
  • 6월 전국 주요 도심의 주택 거래가 연속 하락하며 진정되는 모습입니다.      

    지난 3월 정점을 찍은 이후 석달 연속 거래가 줄고 있는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지난달 거래량은 1만1천106채 입니다.  

    전달(1만1천 951여 채)보다 7% 줄었지만 일년 전에 비해선 여전히 28.6% 증가했으며, 특히 콘도 거래가 급증했습니다.  

    오늘 토론토 부동산협회(TRREB)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평균 거래 가격도 일년 새 올랐습니다. 

    지난달 평균 거래 가격은 109만여 달러($1,089,536)로 전년 보다 17% 상승했습니다. 

    다만 5월 (110만 여 달러) 보다는 2% 낮아졌습니다.   

    이 기간 단독 주택 가격이 24.8%, 반단독과 타운하우스는 각각 13.4%와 17.8%씩, 콘도도 8.3% 올랐습니다. 

    416 보다 905 지역의 가격 상승폭이 더 컸습니다.  

    벤치마크 가격도 전년 대비 19.9% 상승했습니다. 

    협회는 시장에 나온 매물이 줄면서 구매자간 경쟁은 여전하지만 진정세라며 다만 장기적으로 주택 시장을 안정화하려면 수요 불균형 해소를 위해 주택 공급을 더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밖에도 협회는 올해 부동산 전망치에서 1분기 호황을 들어 평균 거래량은 더 늘고, 평균 거래 가격은 107만 달러일 것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도 토론토와 비슷합니다. 

    메트로밴쿠버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6월의 거래량은 3천762건으로, 일년 전 보다 54% 증가하고 10년 간 거래량도 10% 넘게 웃돌았으나 전달 보다는 12% 감소했습니다. 

    밴쿠버도 단독이나 타운하우스보다 아파트 거래가 더 많이 증가했습니다. 

    벤치마크 가격은 117만5천달러로, 지난해보다 14.5% 올랐으며 한달 전에 비해서도 소폭(0.2%)의 오름세를 유지했습니다.  

    단독 주택의 평균 거래 가격은 22%, 타운하우스 17.4%, 아파트 8.9% 상승했습니다. 

    프레지어 밸리 지역도 밴쿠버와 비슷했는데 이와 관련해 협회는 5월과 6월은 주택 시장의 전형적인 패턴이었다며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변화한 모습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89402
번호
제목
1539 2021.07.08
1538 2021.07.07
2021.07.06
1536 2021.07.05
1535 2021.07.02
1534 2021.06.30
1533 2021.06.29
1532 2021.06.28
1531 2021.06.24
1530 2021.06.23
1529 2021.06.22
1528 2021.06.21
1527 2021.06.18
1526 2021.06.17
1525 2021.06.16
1524 2021.06.15
1523 2021.06.14
1522 2021.06.11
1521 2021.06.10
1520 2021.06.0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