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한국 자가격리 면제 중단 여부 검토..해외입국자 확진 잇따라
  • News
    2021.07.15 11:50:06
  • 정부가 해외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입국자에게 자가격리를 면제해 주는 제도를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해외 입국자 가운데 잇달아 확진자가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1일부터 격리면제를 받은 입국자 1만4천305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14일 기준으로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하루 새 4명이 또 늘었습니다. 

    이들 10명 중 8명은 아랍에미리트에서 입국했고, 우간다와 폴란드에서도 각각 1명씩 입국했습니다. 

    또 확진자 10명 중 절반인 5명은 중국산 백신인 시노팜을 접종했고, 화이자 3명,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 1명이며, 나머지 1명은 부모와 함께 입국해 격리가 면제된 6세 미만 어린이입니다. 

    이들 모두 입국 72시간 전 유전자증폭 PCR검사에서 음성을 받았으나 입국 1일 차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국은 백신을 맞고도 감염되는 '돌파 감염'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달 1일부터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 중 직계가족 방문이나 중요 사업, 학술 및 공익적 목적으로 입국하는 경우 자가 격리를 면제해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격리면제자가 확진되는 사례가 발생하자 이 제도를 다시 검토해 보기로 한 겁니다. 

    정부는 현재로써는 자가격리 면제 시스템 쪽의 문제 가능성에 대해 위험성이 어느 정도인지 평가가 필요하다며 접종 효과성에 기반해 한국과  각국이 면제 체계를 변동하는 작업을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한 위험성이 커져 다시 중단해야 할지, 아니면 일상 회복을 위해 체계를 유지해야 할지는 평가를 통해 결정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동시에 돌파 감염 자체의 위험성이 어느 정도인지 평가하고, 또 격리면제자라도 입국하자마자 진단검사를 하고 이후 더 검사하면서 돌파 감염이 나오는지 보고 있다며 이 평가에 기반해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은 15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1천600명 대를 이어갔으며, 이 중 해외 유입 사례는 45명입니다. 

    한편, 오늘부터는 한국 국적자도 입국 전 PCR 음성 확인서가 없으면 사실상 입국이 금지됩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89532
번호
제목
1559 2021.08.20
1558 2021.08.19
1557 2021.08.18
1556 2021.08.17
1555 2021.08.16
1554 2021.08.13
1553 2021.08.12
1552 2021.08.11
1551 2021.08.10
1550 2021.08.09
1549 2021.08.06
1548 2021.08.05
1547 2021.08.04
1546 2021.08.03
1545 2021.07.16
2021.07.15
1543 2021.07.14
1542 2021.07.13
1541 2021.07.12
1540 2021.07.0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