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내린다더니 또 오른다..차 보험료 인하 가능한가?
  • 손희정기자
    2020.02.11 10:30:19
  • 자 보험료.jpg


    온타리오주의 자동차 보험료가 또 오를 전망입니다.


    정부가 인하책을 고심 중이라고 해명했지만 지난해 4월 차 보험료를 낮추겠다는 공약과 달리 요금이 올라 공허한 말잔치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온주의 차 보험료는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다음으로 높습니다. 


    연방보험공사에 따르면 온주의 평균 차 보험료는 $1,505입니다. 


    $1,832인 브리티시컬럼비아주보다는 낮지만 광역토론토 일부 지역은 전혀 다릅니다. 


    이들 지역에 거주하는 운전자들은 평균 1,000여 달러를 더 내고 있습니다.  


    보험료 인상율도 평균 1.5% 라지만 지역과 보험회사에 따라서는 11%까지도 오를 수 있습니다. 


    보험 비교 분석 사이트 카네틱스에 따르면 지난해 토론토의 평균 보험료는 $1,948 인데 노스욕과 에토비코는 더 올라갑니다.  


    지역별 차 보험료.jpg


    노스욕 중에서도 M3N 지역은 $2,590이고, M2R과 M3H, M3J도 $2,478에 달합니다. 


    에토비코에서는 M9V, M9L, M9M 이 $2,590입니다. 


    물론 메이커와 모델, 생산 연도, 운전 경험 등을 보험료 산정에 적용하지만 정부 약속을 고대해 온 운전자들은 보험료 인상 발표에 불만을 쏟아내며 울상을 짓고 있습니다. 


    온주의 차 보험료 인하 정책은 앞선 신민당과 자유당 정부 시절에도 공약으로 대두되고 항상 논의돼 왔지만 모두가 실행에 옮기지는 못하고 실패해 왔습니다.   


    한편, 온주, BC주와 달리 퀘백주의 차 보험료는 $717에 불과합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54788
번호
제목
1152 2020.02.19
1151 2020.02.18
1150 2020.02.14
1149 2020.02.13
1148 2020.02.12
2020.02.11
1146 2020.02.10
1145 2020.02.07
1144 2020.02.06
1143 2020.02.05
1142 2020.02.04
1141 2020.02.03
1140 2020.01.31
1139 2020.01.30
1138 2020.01.29
1137 2020.01.28
1136 2020.01.27
1135 2020.01.24
1134 2020.01.23
1133 2020.01.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