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주택시장 일찍 동면 들어갔다..내년 봄까지 침체장
  • AnyNews
    2023.11.16 12:37:55
  • 전국의 주택시장이 예년보다 이른 동면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침체장은 내년 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 시장은 거래가 둔화되면서 거래 건수가 한달 전보다 5.6% 줄었습니다. 

    보통 10월이 성수기는 아니지만 올해 유독 거래가 줄면서 코로나 이전과 비교하면 무려 17% 낮은 수준입니다. 

    신규 매물 역시 3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2.3%)했습니다. 

    높은 금리 탓입니다. 

    이제 11월이지만 많은 구매 예정자들이 못 산다며 이미 시장을 떠났고, 판매자 역시 안 판다며 버티기에 들어가면서 이런 동면 상태가 내년 봄까지 이어질 걸로 협회는 예상했습니다. 

    거래 둔화는 전국 주요 도시에서 골고루 나타났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빅토리아 13%, 밴쿠버 10%, 온타리오 오타와 11%, 토론토 5%, 앨버타주 캘거리 9%, 퀘백주 몬트리얼도 10% 감소했습니다. 

    이처럼 거래는 줄었지만 평균 집 값은 보합세를 유지했습니다.

    10월의 평균 주택 가격은 65만6천625달러로, 1년 전보다 2%(1.8%). 9월 보다도 약간 올랐습니다. 

    주택가격지수(HPI)를 보면 전월 대비 0.8% 하락했지만 1년 전 보다는 1%(1.1%) 상승했습니다. 

    지난달 집 값은 특히 온타리오주에서 주로 떨어졌고, BC주 일부 지역도 하락했습니다. 

    TD 은행 전문가는 향후 몇 달 동안 온주와 BC주의 집 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며 이로 인해 전국의 집 값도 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전문가는 특히 온주와 BC주는 구매자에게 유리한 시장으로 전환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반해 앨버타주 캘거리는 인구 유입이 증가하면서 주택 시장이 계속 뜨겁습니다. 

    캘거리의 평균 집 값은 지난해 보다 9%(9.4%) 상승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그럼에도 단독 주택 가격이 여전히 토론토 절반 정도에 그쳐 사람들의 이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외에 대서양 지역도 인구 유입이 늘면서 집 값이 오르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00327
번호
제목
2076 2023.11.24
2075 2023.11.23
2074 2023.11.22
2073 2023.11.21
2072 2023.11.20
2071 2023.11.17
2023.11.16
2069 2023.11.15
2068 2023.11.14
2067 2023.11.13
2066 2023.11.10
2065 2023.11.09
2064 2023.11.08
2063 2023.11.07
2062 2023.11.06
2061 2023.11.03
2060 2023.11.02
2059 2023.11.01
2058 2023.10.31
2057 2023.10.3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