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도로 위 분노' 위험 수위..흉기, 폭행 사건으로 번져
  • 손희정기자
    2017.08.08 08:35:29
  • '로드 레이지'로 불리는 도로 위 분노가 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온타리오주에서는 지난 일요일 밤 11시경 27번 고속도로와 애쉬브릿지 써클에서 지나치게 근접해 달리던 차량 운전자 2명이 빨간 불에 멈춰선 후 차에서 내려 실랑이 끝에 분노한 뒷차 운전자가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 사고로 앞차 운전자인 29살 남성이 흉기에 찔렸으며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욕 지역 경찰이 달아난 가해 남성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금요일 저녁 6시30분에는 토론토 다운타운 레익쇼어 서부 방면 도로에서 빨간불에 차들이 멈춰서자 야구방망이를 든 남성 한명이 도로 한 가운데를 가로 질러 걸어간 뒤 밴 차량 조수석 옆쪽 창문을 때려 부쉈습니다. 


    이후 남성은 흰색 아큐라 차량을 타고 북부 방면으로 달아났습니다. 


    토론토 경찰은 가해자가 왜 앞길을 막냐며 화를 냈다는 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진로 방해가 범행 동기인 것으로 보고 달아난 가해 운전자를 찾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처럼 '도로 위 분노'가 욕설이나 손가락질, 위협에서 폭행과 보복 운전으로 이어지며 위험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평소 점잖은 사람도 운전대만 잡으면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쉽게 분노하는 것을 주변에서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개인만의 공간이자 익명성이 보장되는 차 안이다 보니 스스럼 없이 비이성적인 행동을 보이는 겁니다.


    전문가는 운전자들이 이 익명성에 기대 일상의 감정이나 도로에서 생기는 분노들을 다른 운전자로 돌려 화풀이 대상을 삼는다고 지적했습니디. 


    또 이런 잘못된 행동을 해도 적발되지 않을 것이란 심리가 작용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전문가는 '로드 레이지'를 피하려면 평소 운전 예절을 지키고, 꼬리물기나 갑자기 끼어들기 같은 위험한 운전 습관을 버리며, 운전 시에는 늘 차분하게 감정을 추스릴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밖에 다른 운전자가 교통 질서를 위반하는 경우에는 피해 보내주거나 심할 경우에는 고속도로 순찰대에 신고해 줄 것을 덧붙였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6229
번호
제목
571 2017.08.22
570 2017.08.21
569 2017.08.18
568 2017.08.17
567 2017.08.16
566 2017.08.15
565 2017.08.14
564 2017.08.11
563 2017.08.10
562 2017.08.09
2017.08.08
560 2017.08.04
559 2017.08.03
558 2017.08.02
557 2017.08.01
556 2017.07.31
555 2017.07.28
554 2017.07.27
553 2017.07.26
552 2017.07.2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