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대목이지만..소비 지출 둔화
  • AnyNews
    2023.11.24 13:22:10
  • 오늘은 블랙프라이데이로, 캐나다에서도 블랙프라이데이가 자리잡으며 대목으로 꼽히지만 고금리와 고물가로 소비 분위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업체들이 고객을 잡으려 할인 기간을 더 늘리며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소비자들은 지갑 열기에 매우 신중한 모습입니다. 

    더 저렴한 제품을 찾는 건 기본에 물건 구매 시 특별한 혜택을 주는 매장을 찾아나서는 경향이 더 높아졌습니다. 

    한 업체는 추가 할인을 기다리는 고객을 위해 일부 제품에 더 이상 추가 인하는 없다는 보장까지 하고 나섰습니다.   

    한편에서 블랙프라이데이가 빛을 잃었다는 울상도 나오는 가운데 누적된 긴축 효과로 소비 지출 규모가 예년만 못할 거란 전망입니다. 

    딜로이트 설문조사에 따르면 올 연말 캐나다인의 평균 예산은 지난해 보다 11% 감소한 1천347달러입니다. 

    2명 중 1명은 가족 선물만 구입하고, 71%는 할인 품목만 찾고 있으며, 29%는 더 저렴한 매장을 방문할 계획입니다. 

    RBC는 식료품과 휘발유, 전화 요금, 유틸리티 등 기본 생활비가 지난해 이맘때 보다 10% 더 높아지면서 많은 소비자들은 1달러라도 더 줄일려고 애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래서인지 올 연말 휴가지 예약은 줄고 있고 식당 지출도 확실히 감소했다고 전했습니다.  

    모든 가격이 올랐다는 쇼핑객들은 할인을 해도 이전처럼 100달러에 3개는 커녕 두 개도 살 수 없다며 여전히 가격이 높다고 토로합니다. 

    그럼에도 캐나다인 2명 중 1명은 이번 할인부터 크리스마스 할인 기간 중 필요한 것을 구매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재 전국의 모든 소매업체들은 물론 에어캐나다와 웨스트젯 등 항공사들도 국내와 국제선 등에 대한 할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가 이어지는 이맘 때가 되면 해마다 사기 피해가 급증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할인 가격이 너무 좋거나 추가 할인을 해 준다거며 너무 많은 개인 금융 정보를 요구하면 무조건 사기를 의심하고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00449
No.
Subject
13442 2023.11.29
13441 2023.11.29
13440 2023.11.28
13439 2023.11.28
13438 2023.11.28
13437 2023.11.28
13436 2023.11.28
13435 2023.11.27
13434 2023.11.27
13433 2023.11.27
13432 2023.11.27
13431 2023.11.27
2023.11.24
13429 2023.11.24
13428 2023.11.24
13427 2023.11.24
13426 2023.11.24
13425 2023.11.23
13424 2023.11.23
13423 2023.11.2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