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3층 이상 고층 거주자 심장마비 사망율 높아..고층일수록 구조팀 도착 늦어져
  • News
    2016.01.19 11:46:01
  • 3층 이상에 사는 사람들이 심장마비에서 생존할 확율이 1,2층에 사는 사람들 보다 닞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대학 연구팀이 지난 2007년부터 5년동안 구급대가 출동해 심정지 치료를 받은 8천여명을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주택이나 타운하우스등 1,2층에 사는 사람의 생존율은 4.2% 였으며, 3층 이상에서는 생존율이 2.6%로 떨어졌습니다

     

    또 16층 이상에서는 환자 216명 중 2명이 살아나 생존율이 0.9%에 그쳤으며, 특히 25층 이상에서는 30명 모두가 목숨을 잃어 생존율 0%를 기록했습니다.  

     

    연구팀은 심장마비가 왔을때 신속한 응급처치가 생명인데 고층일 경우 구조팀의 대응시간이 낮은층보다 더 오래 걸리기 때문에 생존율이 낮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층의 경우 엘리베이터 시간이 더 걸리는 것은 물론 현장에 도착했는데 현관문이 열리지 않기도 하고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시간을 지체하기도 합니다.

     

    또 가구수가 많은 콘도에서는 해당층에 도착해 환자가 있는 유닛을 찾는데까지도 시간을 허비합니다.  

     

    연구팀은 구조팀 대응이 1분 지연될 때마다 생존율이 7~10%씩 급감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연구팀은 고층에는 심장제세동기를 설치하고 구급대가 빨리 현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적절한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캐나다의학협회지 최근호에 실렸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8266
번호
제목
238 2016.02.03
237 2016.02.02
236 2016.02.01
235 2016.01.29
234 2016.01.28
233 2016.01.27
232 2016.01.26
231 2016.01.25
230 2016.01.22
229 2016.01.21
228 2016.01.20
2016.01.19
226 2016.01.18
225 2016.01.15
224 2016.01.14
223 2016.01.13
222 2016.01.12
221 2016.01.11
220 2016.01.08
219 2016.01.07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