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연방정부 채용과정 차별 없애..이름, 출신국, 이메일 가린 후 심사
  • 손희정기자
    2017.04.21 10:00:45
  • 연방 정부가 고용 시장에서의 차별을 없애기 위한 프로젝트에 돌입합니다. 


    채용 과정에서 편견과 차별을 유발할 수 있는 요소들을 없애는 것으로, 초기 전형에서 이름과 출신국, 이메일 주소를 가리고 심사하게 됩니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국방부와 국제부, 이민성, 환경부, 공공서비스 및 조달부, 재무위원회 6곳에서 시범 운영하고 이후 확대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남녀와 국적 차별을 없애 보다 공정하게 선발 하기 위한 절차라고 설명했습니다. 


    시범 프로젝트 결과는 오는 10월쯤 나올 예정입니다. 


    앞서 토론토대학과 롸이얼슨대학 연구진이 발표한 조사에서 전형적인 영어 이름의 이력서가 통과될 확율이 그렇지 않은 지원자보다 40% 가까이 높았습니다. 


    특히 아시아계 이름일 경우 통과율이 33% 낮았고, 해외 경력자들은 45~60% 가까이 취업 기회가 줄었습니다.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서류 심사에서부터 인종차별이 있는 겁니다.  


    이에 아흐메드 후센 연방이민성 장관이 이 방안을 제안해 시행하게 됐으며, 이같은 변화가 공기관을 시작으로 민간 부문으로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후센 장관은 전했습니다. 


    한편, 연방정부에 따르면 현재 연방 공직자 절반 이상이 여성이고, 15.4%는 소수 민족이며, 5.7%는 장애인으로 조사됐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4121
번호
제목
503 2017.05.12
502 2017.05.11
501 2017.05.10
500 2017.05.09
499 2017.05.08
498 2017.05.04
497 2017.05.03
496 2017.05.02
495 2017.05.01
494 2017.04.28
493 2017.04.27
492 2017.04.26
491 2017.04.25
490 2017.04.24
2017.04.21
488 2017.04.20
487 2017.04.19
486 2017.04.18
485 2017.04.17
484 2017.04.1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