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연방정부 토론토 주택 시장 개입 밝혀..뒤늦은 개입이란 지적도
  • 손희정기자
    2017.04.06 15:31:46
  • 연방정부가 온타리오주 토론토 부동산 시장에 적극 나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빌 먼로우 연방재무장관은 어제 존 토리 토론토 시장과 찰스 소자 온주재무장관에게 서신을 보내 집 값 상승을 크게 우려하며 만남을 촉구했습니다.  

    먼로우 장관은 개인의 부채 증가와 주택소유 쏠림 현상을 지적하며 집 값 안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토론토부동산협회에 따르면 토론토 집 값이 2월들어 연간 27% 오른데 이어 3월에는 무려 33%로 껑충 뛰었습니다. 

    이에 연방정부가 적극 나서겠다고 밝힌 겁니다. 

    앞서 지난해 연방정부는 집 값 안정을 위해 모기지 규제를 강화했으나 최저 금리로 인해 집을 사려는 사람이 늘며 전혀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한편에선 연방정부가 투자자용 세제 도입이나 빈집세 등으로 규제할 수 있었는데도 이번 예산안에서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늑장 대처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 오늘 로열은행 최고경영자도 광역토론토의 집 값 상승을 경고하며 가계 부채 증가를 지적했습니다. 

    모두의 우려처럼 부동산 시장이 붕괴되면 구매자와 주택 소유주들은 물론 소비와 고용 등 경제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3899
번호
제목
493 2017.04.27
492 2017.04.26
491 2017.04.25
490 2017.04.24
489 2017.04.21
488 2017.04.20
487 2017.04.19
486 2017.04.18
485 2017.04.17
484 2017.04.13
483 2017.04.12
482 2017.04.11
481 2017.04.10
480 2017.04.07
2017.04.06
478 2017.04.05
477 2017.04.04
476 2017.04.03
475 2017.03.31
474 2017.03.3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