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N주 토론토, 주택 시장 안정화 3자 회동..세부 대책 다음주 목요일 발표
  • 손희정기자
    2017.04.19 12:33:19
  • 온타리오 광역토론토의 과열된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어제 연방 정부와 온주, 토론토 시가 한데 모여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논의된 내용을 포함한 규제와 대책은 다음주 온주 새 예산안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어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구체적인 발표는 없었으나 빌 먼로우 연방재무장관은 투자나 투기를 목적으로 한 구매자에 대해 정부 규제를 도입하는 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 투자가 아니라 서민들이 내 집을 장만할 수 있는 주택 시장이 조성돼야 한다며 빈집세 도입을 거론했습니다.  

    찰스 수자 온주 재무장관은 주택 공급을 늘려 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며, 임대 규제도 포함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수주 동안 외국인 취득세 도입이 제기돼왔으나 이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으며, 양도소득세율 인상안은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처럼 3개 정부가 모여 집 값을 잡겠다고 밝혔으나 토론토 집 값을 부추기는 실체가 무엇인지 여전히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연방은 통계청에 토론토 주택 과열이 외국인 구매자 탓인지, 집 여러 채를 사 단기 수익을 올리는 국내 투자자 탓인지 아니면 실 수요자가 요인인지 파악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외에도 이들은 향후 분기별로 만나 주택 시장 상황을 주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지난달 광역토론토의 평균 집 값은 $916,567로 일년 전 보다 33% 급등했고, 이 중 토론토 지역의 단독 주택은 1백6십만 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이 돈이면 몽튼에서는 집 8채, 위니펙에서는 주택 5채를 살 수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4084
번호
제목
681 2017.04.26
680 2017.04.25
679 2017.04.24
678 2017.04.21
677 2017.04.20
2017.04.19
675 2017.04.18
674 2017.04.17
673 2017.04.13
672 2017.04.12
671 2017.04.11
670 2017.04.10
669 2017.04.07
668 2017.04.06
667 2017.04.05
666 2017.04.04
665 2017.04.03
664 2017.03.31
663 2017.03.30
662 2017.03.2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