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은행 계좌 이용 사기꾼 최 모씨 다시 나타나..밴쿠버, 토론토, 캘거리서 사기 행각
  • 손희정기자
    2018.08.24 09:23:33
  • 최만석.GIF


    은행 계좌를 이용해 사기를 치던 캐나다 국적의 한인 최만석 씨가 다시 한인사회에 나타났습니다. 

    주밴쿠버총영사관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월요일 오후 4시경 밴쿠버 시립도서관에서 한국 유학생에게 접근해 과거와 같은 수법으로 700달러를 갈취했습니다. 

    피해를 입을 뻔 했지만 이 유학생이 기지를 발휘해 같은 날 680달러를 다시 찾을 수 있었습니다. 

    이에 영사관은 또 다른 유학생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밴쿠버 경찰에 강력한 수사를 촉구하고 한인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올해 46살인 최씨는 키 174cm에 통통하고 앞 아랫니가 빠진 것이 특징이며, 영어 이름 마빈 이외에 수시로 이름을 바꾸고 이선우란 가명도 사용합니다.  

    2006년 시작된 최 씨의 사기 행각은 밴쿠버 뿐 아니라 토론토와 캘거리에서도 벌어졌으며, 피해액도 2천달러에서 5만 달러에 이릅니다. 

    최 씨는 지갑을 분실했다며 유학생에게 접근해 친구가 계좌로 입금해 줄테니 송금액 만큼 인출해 달라고 요구하고는 위조 수표나 잔고 없는 수표로 피해자 계좌에 입금시킵니다. 

    피해자가 금액을 확인한 뒤 현금을 주면 도주해 잠적해 버립니다. 
     
    수표 입금 후 잔고 확인은 가능하지만 일주일 정도가 지나야 현금화 되는 것을 악용한 겁니다. 

    한편, 최 씨는 2008년 1월 밴쿠버에서 사기를 친 뒤 퀘백주 몬트리얼로 도주했다 체포됐으나 보석으로 풀려났습니다.

    이후 재판에 불참, 도주 행각을 벌이던 최 씨는 2009년 2월 알버타주 밴프발 캘거리행 고속버스 안에서 앞서 최 씨에게 사기 당한 피해자 친구에게 발각돼 붙잡혔습니다. 

    (사진: 밴쿠버중앙)


댓글 0 ...

http://www.alltv.ca/35808
번호
제목
2018.08.24
803 2018.08.23
802 2018.08.22
801 2018.08.21
800 2018.08.20
799 2018.08.17
798 2018.08.16
797 2018.08.15
796 2018.08.14
795 2018.08.13
794 2018.08.10
793 2018.08.09
792 2018.08.08
791 2018.08.07
790 2018.08.03
789 2018.08.02
788 2018.08.01
787 2018.07.31
786 2018.07.25
785 2018.07.2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