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베이비 부머 세대 주택 규모 줄여야..단독 팔고 콘도 아파트로 이사
  • 손희정기자
    2018.08.09 13:31:37
  • 베이비 부머 세대들이 향후 5년 안으로 주택 규모를 줄여 이사를 원하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1946년에서 1964년 사이에 태어난 이 세대는 현재 54살에서 72살입니다.  


    지난달 12일부터 17일까지 로열르페이지가 전국의 베이비 부머 세대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 했습니다. 


    그 결과 응답자 17%가 향후 5년 안에 지금의 집을 팔고 새로 살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들 중 32%는 다음 주거지로 콘도와 아파트를 선호했습니다. 


    비용 절감을 위해 규모를 줄여 은퇴 후 생활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서입니다.   


    이같은 현상은 집 값이 비싼 온타리오주가 가장 높았습니다. 


    온주의 베이비 부머 세대는 절반에 가까운 49%가 주택 규모를 줄이겠다고 답했으며, 40%는 집 값이 싼 곳으로 이사하고, 32%는 거리가 한시간 넘는 외곽 지역도 무관하다고 응답했습니다. 


    로히터.jpg


    브티시컬럼비아주에서도 주택규모를 줄이겠다는 응답자는 43%였으며, 역시 37%가 집이 싼 곳을 고민 중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다음 주거지로 콘도와 아파트를 꼽은 응답자는 온주가 46%, 비씨주도 42%로 전국 평균 보다 높았으며, 이는 이들 두 지역의 집 값이 너무 비싼 때문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특히 온주에서 63%, BC주에서 78%가 현지 집 값이 너무 부담이라고 전했습니다. 


    베이비 부머 세대의 자가 주택 비율은 전국 평균이 77%이며, 이 중 61%가 단독 주택을 소유하고 있고, 21%가 콘도, 12%는 반단독이나 타운하우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주별 자가 주택 비율은 온주가 80%로 평균 보다 높았고, 비씨주는 70%로 낮았습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르페이지 관계자는 수치로 볼 때 오는 2023년까지 140만 건에 달하는 주택 거래가 이뤄질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이외에도 응답자의 27%는 자녀가 30살이 넘어야 독립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이 중 9%는 35살까지도 자녀가 부모에 얹혀 살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사진:로히터)

댓글 0 ...

http://www.alltv.ca/35418
번호
제목
802 2018.08.22
801 2018.08.21
800 2018.08.20
799 2018.08.17
798 2018.08.16
797 2018.08.15
796 2018.08.14
795 2018.08.13
794 2018.08.10
2018.08.09
792 2018.08.08
791 2018.08.07
790 2018.08.03
789 2018.08.02
788 2018.08.01
787 2018.07.31
786 2018.07.25
785 2018.07.24
784 2018.07.23
783 2018.07.2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