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세입자 도심 속 고급 대형 콘도 선호..노스욕 월세 하락
  • News
    2021.08.17 09:58:31
  • 세입자들이 도심 속 대형 콘도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직장과 재택 근무를 병행하는 근무 형태 전환이 주요인입니다. 


    최근 발표된 전국 임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7월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평균 월세는 $2,143로, 일년 전보다 4% 낮은 수준이지만 한달 새 4% 올랐습니다. 


    특히 2베드룸 월세가 빠르게 상승하며 4.2% 오른 $2,606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도심에 위치한 럭셔리 콘도 수요가 증가한 덕분입니다.  


    전문가는 외출이 줄고 집에서 일하는 시간이 늘어난데다 일주일에 며칠은 직장에 나가야 하다보니 도심으로 다시 몰리고, 또 더 넓은 공간을 찾는 세입자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1베드룸은 1% 오른 $1,855입니다.   


    보고서는 직장 복귀와 함께 대학과 컬리지가 신학기를 맞으면서 다운타운 내 콘도와 아파트를 찾는 세입자들도 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밴쿠버의 2베드룸 월세는$3,041로 전달 보다 10%, 일년 전 보다 무려 14.5%나 껑충 뛰었습니다. 


    밴쿠버는 1베드룸도 임대료가 $2,185에 달해 각각 6.3%와 14.4%씩 상승했습니다. 


    이처럼 도심으로 세입자들이 몰리는 사이 노스욕 월세는 떨어졌습니다. 


    렌탈 닷 시에이에 따르면 노스욕의 1베드룸은 $1,669로 전달 보다 -0.1%, 일년 전 보다 9.7% 떨어졌고, 2베드룸은 $2,025로 각각 0.3%와 10%씩 하락했습니다. 


    1베드룸 월세 가격 순위를 보면 토론토 다음으로 에토비코($1,802)가 높고, 이어 미시사가($1,753)와 벌링턴($1,745), 구엘프($1,714), 번($1,699), 노스욕($1,669) 순입니다. 


    2베드룸은 토론토($2,606)와 에토비코($2,361)에 이어 번($2,115)과  미시가가 ($2,129), 벌링턴 ($2,065), 오타와 ($2,033), 노스욕($2,025) 순입니다.   


    렌탈 닷 시에이는 지난달 전국의 평균 월세는 $1,752로, 5월 이후 석달 연속 오르고 있지만 최고 정점이던 2019년 9월에 비해서는 여전히 200달러 낮은 수준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89779
번호
제목
1572 2021.09.23
1571 2021.09.22
1570 2021.09.21
1569 2021.09.20
1568 2021.09.17
1567 2021.09.16
1566 2021.09.15
1565 2021.09.14
1564 2021.09.13
1563 2021.09.10
1562 2021.09.09
1561 2021.09.08
1560 2021.09.07
1559 2021.08.20
1558 2021.08.19
1557 2021.08.18
2021.08.17
1555 2021.08.16
1554 2021.08.13
1553 2021.08.1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