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8월 일자리 9만개 늘어..구직 포기 증가 우려 수준
  • AnyNews
    2021.09.10 10:10:32
  • 캐나다의 고용 시장이 계속 좋아지고 있습니다. 

    오늘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8월 캐나다 전국에서 비 농업부문 일자리 9만 여개가 늘었습니다. 

    석달 연속 고용 시장이 개선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8월 실업율도 전달 7.5%보다 0.4% 포인트 낮아진 7.1%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좋은 성적입니다. 

    15세에서 24세 청년 실업율은 전달 11.6%에서 제자리 걸음을 유지했습니다.  

    지난달에는일부 소매와 식품 서비스 분야는 여전히 뒤쳐졌지만 서비스 전반 부문의 일자리와 풀타임이 늘면서 고용 지표가 팬데믹 이전 수준에 거의 근접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는 더 이상 일자리를 찾지 않는 구직 포기자가 늘면서 전체 노동 인구도 줄었다고 우려했습니다. 

    일 하고 싶지만 취업을 못해 일자리를 구하려는 사람 수가 줄어들면서 자연히 실업자 수도 줄어들었기 때문에 실업율이 낮아졌다는 겁니다.  

    전문가는 이런 구직을 포기한 사람을 포함하면 캐나다의 실업률은 9.1%로 다시 높아진다고 지적하며 국내 경제가 완전히 회복되려면 아직 멀었다고 전문가는 지적했습니다. 

    또 현재 진행형인 코로나 4차 대유행도 국내 경제 성장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전문가는 예상했습니다. 

    한편,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각주별 실업율은 온타리오주가 전달 8%에서 7.6%로 낮아졌고, 브리티시컬럼비아주도 6.6%에서 6.2%로 떨어졌으며, 알버타와 퀘백주는 각각 7.9%와 5.8%를 기록했습니다.  

    도시별로 본 소규모 통계에서는 온주 토론토의 실업율이 전달 9.8%에서 9.3%로, BC주 밴쿠버는 0.4% 포인트 떨어진 7.2%, 알버타주 캘거리와 에드먼튼은 각각 9.6%와 8.2%로 나왔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89920
번호
제목
1572 2021.09.23
1571 2021.09.22
1570 2021.09.21
1569 2021.09.20
1568 2021.09.17
1567 2021.09.16
1566 2021.09.15
1565 2021.09.14
1564 2021.09.13
2021.09.10
1562 2021.09.09
1561 2021.09.08
1560 2021.09.07
1559 2021.08.20
1558 2021.08.19
1557 2021.08.18
1556 2021.08.17
1555 2021.08.16
1554 2021.08.13
1553 2021.08.1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