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캐나다와 전 세계 집 값 비교해 봤더니..23곳 중 8곳이 100만불 넘어
  • AnyNews
    2024.04.26 17:48:11
  • 캐나다 집 값이 치솟으면서 내집 마련을 위해 해외 이주를 고려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25분마다 이민자 1명이 캐나다를 떠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아 상황이 된다면 다른 나라에 정착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34%에 달했습니다. 

    이에 주카사가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 캘거리, 핼리펙스와 전 세계 대도시 19곳의 최근 자료를 기반으로 평균 집 값을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평균 집 값이 100만 달러 넘는 도시는 23곳 중에서 8 곳이었습니다.  

    캐나다에선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밴쿠버가 120만여 달러($1,196,800), 온타리오주 토론토는 112만여 달러($1,121,615)로 이 범주에 속했습니다. 

    이어 미국 LA($1,216,278)와 스페인 바르셀로나($1,299,924), 영국 런던($1,384,901), 호주 시드니($1,412,499)가 토론토 집 값보다 더 높았고, 특히 싱가포르는 200만 여 달러($1,968,706)에 달해  23곳 중 가장 비쌌습니다. 

    싱가포르는 토론토보다 물가가 훨씬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서울은 82만여 달러($817,394) 로 12번째입니다. 

    앨버타주 캘거리($597,000)와 노바스코샤주 핼리팩스($529,600) 보다는 훨씬 더 높았습니다.  

    서울과 가장 가까운 노르웨이 오슬로는 2만여 달러가 더 저렴했으며 반대로는 마이애미(825,120) 8천여 달러, 뉴욕(906,588)은 9만여 달러가 서울보다 높았습니다. 

    도쿄는 100만여 달러($1,022,331) 넘으면서 서울과 20만여 달러의 차이를 보였습니다.     

    이번 조사 23곳 중에선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프르($144,082)의 집 값이 가장 저렴했으며, 이어 태국 방콕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멕시코 시티도 20만여  달러 대로 낮았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02513
No.
Subject
2024.04.26
13956 2024.04.26
13955 2024.04.26
13954 2024.04.26
13953 2024.04.26
13952 2024.04.26
13951 2024.04.25
13950 2024.04.25
13949 2024.04.25
13948 2024.04.25
13947 2024.04.25
13946 2024.04.25
13945 2024.04.24
13944 2024.04.24
13943 2024.04.24
13942 2024.04.24
13941 2024.04.23
13940 2024.04.23
13939 2024.04.23
13938 2024.04.2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