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전국 340만명 모기지 갱신 앞둬..고이율 직격탄
  • AnyNews
    2023.10.26 11:45:06
  • 모기지 갱신을 앞둔 집주인들의 불안감이 커지며 대응 방안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25년 3월까지 앞으로 1년 반동안 모기지를 갱신해야 하는 대출자는 340만 여명(31%)으로, 거의 대다수가 고이율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들 가운데 절반은 내년에 갱신을 앞두고 있습니다.  

    로열 르페이지가 지난달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4명 중 3명이 모기지 갱신을 크기 걱정하며 대책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늦더라도 금리가 떨어져도 이전 같은 수준으로 되돌아갈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입니다. 

    조사 결과 대출자의 24%는 모기지 상환 기간 연장을 검토하고 있고, 23%는 더 나은 이자율을 찾아 대출 기관을 바꾸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이에 전문가는 대출기관 변경은 역효과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또 18%는 모기지 기간 연장을, 17%는 아예 집을 팔고 작은집으로 이사 할 계획입니다. 

    이외에도 21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은 고금리를 극복하기 위해 일상적인 비용을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번 설문 조사 참여자의 74%는 고정금리, 20%는 변동 모기지입니다.  

    이들 변동 모기지 대출자의 64%는 모기지 지불액이 크게 늘어나면서 타격이 심해 외출이나 여행을 줄였다는 응답이 절반에 달했습니다. 

    또한 저축액(47%)을 줄이거나 식료품과 가스, 유틸리티 비용도 줄여가고 있습니다.  

    때문에 40%는 갱신 시 고정모기지로 바꿀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온타리오주의 경우 모기지 대출자의 35%가 18개월 안에 갱신이 예정돼 있으며, 이들의 74%가 재정적으로 큰 부담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00007
No.
Subject
13318 2023.10.27
13317 2023.10.27
13316 2023.10.26
2023.10.26
13314 2023.10.26
13313 2023.10.26
13312 2023.10.26
13311 2023.10.26
13310 2023.10.25
13309 2023.10.25
13308 2023.10.25
13307 2023.10.25
13306 2023.10.25
13305 2023.10.24
13304 2023.10.24
13303 2023.10.24
13302 2023.10.24
13301 2023.10.24
13300 2023.10.23
13299 2023.10.2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