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3월 토론토, 밴쿠버 주택 시장..거래 급증 가격 상승
  • 손희정기자
    2021.04.06 12:31:47
  • 토론토와 밴쿠버의 주택 시장이 3월에도 호황을 이어갔습니다. 

    오늘 온타리오주 토론토 부동산협회(TRREB)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3월의 주택 거래량은 1만5천652채로 전년 동기간 보다 97% 급증했습니다. 

    다만 지난해 3월 코로나 봉쇄 여파로 보름동안 거의 모든 거래가 중단된 점을 감안해야 합니다. 

    이 기간 주택(103.5%)과 반단독(98.5%) 이외에 콘도(91.3%)와 타운하우스(90.5%)도 거래가 늘었습니다. 

    평균 거래 집 값도 전년 보다 21% 오르며 110만 (($1,097,565)달러에 육박했습니다. 

    지난달 처음으로 백만달러 ($1,045,488)를 넘어선데 이어 두달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905 지역의 단독 가격이 31% 넘게 상승했고, 반단독과 타운하우스 20%, 콘도도 13.5% 올랐으며, 416 지역도 단독과 타운하우스, 반단독 순으로 12~19% 정도 올랐습니다. 

    반면 416 지역의 콘도만 유일하게 -0.7% 떨어졌습니다. 

    토론토의 벤치마크 가격은 전년 대비 16.5% 상승했습니다. 

    이외에 3월 14일까지의 거래량만 보면 전년 동기간 대비 41% 증가했습니다.

    협회는 소비 심리 회복과 최저 금리가 주택 거래를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메트로밴쿠버도 유사합니다. 

    밴쿠버부동산 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거래량은 5천703건으로 일년 전 보다 126.1% 증가했습니다.  

    평균 거래 가격도 112만3천300달러로, 지난해보다 9.4%, 전달 대비 3.6% 높은 수준입니다. 

    벤치마크 가격은 전년 대비 18% 오른 17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밴쿠버 협회는 경제 회복과 낮은 이자율에 더해 공간에 대한 수요와 가계 절약이 주택 거래를 늘렸다고 분석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85154
번호
제목
9958 2021.04.07
9957 2021.04.07
2021.04.06
9955 2021.04.06
9954 2021.04.06
9953 2021.04.06
9952 2021.04.06
9951 2021.04.06
9950 2021.04.06
9949 2021.04.05
9948 2021.04.05
9947 2021.04.05
9946 2021.04.05
9945 2021.04.05
9944 2021.04.05
9943 2021.04.05
9942 2021.04.05
9941 2021.04.01
9940 2021.04.01
9939 2021.04.0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