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생애 첫 주택 구매자 3명 중 1명 부모에 도움 받아야..25-40세 대상 설문
  • News
    2015.04.08 10:26:20
  • 생애 첫 주택 구매자들이 부모의 도움을 받는 경향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모기지 전문가가 과거 2년 안에 생애 처음으로 내집을 마련한 25세에서 40세 사이 1천8백여명을 대상으로 한달동안 설문했습니다.  

    그 결과 3명 중 1명이 부모와 조부모에게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받아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 중 22%는 부모에게 직접 도움을 받아 자금을 마련했으며, 9%는 부모가 대신 대출을 받아 자녀를 도왔습니다. 

    또 5%는 결혼 축의금으로 주택을 구입했고, 나머지 1%는 상속받은 유산을 이용했습니다.  

    이들 연령층은 첫 내집 마련에 평균 2십9만3천여달러를 냈고, 이를 기준으로 집 값의 12%인 3만4천여달러를 다운페이먼트로 지불했습니다.  

    특히 집 값이 비싼 토론토에서는 구매자의 35%가 부모에게 의존했고, 밴쿠버는 40%로 토론토보다 높게 조사됐습니다. 

    이처럼 요즘에는 베이비붐 세대 부모들이 그 동안 모아둔 목돈이나 주택 담보 대출을 받아 자녀의 주택 구입에 지원하는 경우가 점점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설문 대상자의 90%가 대학을 졸업했고, 4명 중 1명의 연봉은 1십만달러 이상이며, 10명 중 7명이 35세 이전에 집을 샀습니다. 

    10명 중 8명은 캐나다 출신이며, 응답자의 10%는 이민자인데 이들 대다수는 이주한지 10년이 채 되지 않았습니다.   

    이외에도 이들 중 절반 이상이 모기지 이외에 부채는 없었으나 13%는 예상치 못한 자금이 필요해 대출을 받아야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291
번호
제목
60 2015.04.23
59 2015.04.22
58 2015.04.21
57 2015.04.20
56 2015.04.17
55 2015.04.16
54 2015.04.15
53 2015.04.14
52 2015.04.13
51 2015.04.10
50 2015.04.09
2015.04.08
48 2015.04.07
47 2015.04.06
46 2015.04.02
45 2015.04.01
44 2015.03.31
43 2015.03.30
42 2015.03.27
41 2015.03.26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