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온주 10월부터 최저임금 오른다..올라도 생활 어렵다 지적
  • AnyNews
    2023.04.03 10:05:32
  • 이달부터 연방 최저임금(federal minimum wage)이 시간당 $15.55에서 $16.65로 인상된 가운데 온타리오주 최저임금도 오를 전망입니다. 온주 정부는 오는 10월 1일부터 물가상승률 6.8%를 반영해 현행 $15.50에서 $16.55로 최저임금을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일주일에 40시간 근무하고 최저임금을 받아 온 근로자는 10월부터는 연간 2천200달러를 더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와 관련해 근로자 옹호 관계자와 야당은 온주의 높은 생활비와 인플레이션을 감안할 때 기본 생계를 유지하기 위한 최저임금이 20달러는 되야 한다며, 앞서 2019년 1월 보수당 정부가 최저임금 15달러 인상안을 취소하지 않았더라면 지금쯤 $17.95가 됐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온주 생활 임금 네트워크에 따르면 온주에서 생활하려면 시간당 19달러, 광역토론토 지역에선 이보다 더 많은 23달러가 필요한 것으로 나왔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7321
No.
Subject
12634 2023.04.05
12633 2023.04.05
12632 2023.04.05
12631 2023.04.05
12630 2023.04.05
12629 2023.04.04
12628 2023.04.04
12627 2023.04.04
12626 2023.04.04
12625 2023.04.04
12624 2023.04.04
12623 2023.04.03
12622 2023.04.03
12621 2023.04.03
12620 2023.04.03
2023.04.03
12618 2023.03.24
12617 2023.03.24
12616 2023.03.24
12615 2023.03.2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