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2월 캐나다 고용시장 훈풍..실업률 코로나 직전보다 낮아
  • AnyNews
    2022.03.11 12:29:14
  • 지난달 캐나다의 실업율이 코로나 사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오늘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2월 캐나다 전국에서 비 농업부문 일자리 33만7천 여 개가 늘었습니다. 

    국내 고용시장 회복세가 1월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20만 여개가 사라지며 후퇴했지만 한 달 여 만에 다시 회복세로 전환됐습니다.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식품과 숙박 부문에서 가장 많은 11만4천 개 일자리가 늘었습니다. 

    또 정보와 문화, 레크레이션 분야에서도 채용이 증가했습니다. 

    총 근로 시간 역시 3.6% 증가하며 팬데믹 이전 수치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장의 예상치를 넘어서며 확실히 고용 시장이 좋아졌습니다.  

    덕분에 2월 캐나다 실업율은 5.5%로 낮아졌습니다. 

    코로나 사태 직전인 2020년 2월 5.7%보다 낮은 수준인데 더해 역대 최저치인 2019년 5월 5.4%에 근접해 가고 있습니다.  

    이처럼 실업률이 코로나 사태 이전 보다 더 나은 수준으로 회복됐고, 시간당 평균 임금도 2년 전 보다 3.1% 오르면서 연방중앙은행이 4월에도 금리를 더 올릴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습니다.  

    한편,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연령별 실업율은 24세 이상 여성의 실업율이 4.5% 로 가장 낮고, 남성은 4.7%이며, 15세에서 24세 청년 실업율도 전달 13.6%에서 10.9%로 낮아졌습니다.   

    주별로 보면 퀘백과 브리티시컬럼비아주가 각각 4.5%와 4.9%이며, 온타리오주는 5.5%, 알버타주 6.8%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2273
No.
Subject
11318 2022.03.15
11317 2022.03.15
11316 2022.03.14
11315 2022.03.14
11314 2022.03.14
11313 2022.03.14
11312 2022.03.14
2022.03.11
11310 2022.03.11
11309 2022.03.11
11308 2022.03.11
11307 2022.03.11
11306 2022.03.11
11305 2022.03.10
11304 2022.03.10
11303 2022.03.10
11302 2022.03.10
11301 2022.03.10
11300 2022.03.10
11299 2022.03.0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