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ON주, 고 김지훈 추모 '부디 고이 잠드소서'..
  • 손희정기자
    2018.05.02 11:47:38


  • 노스욕 참사가 발생한 지 열흘째


    오늘 고 김지훈 학생의 발인이 진행된 가운데 어제 온타리오주 노스욕에 있는 자렛트 장례식장에서 조문이 진행됐습니다.  


    1994년 9월 4일 태어나 올해 24살인 김 씨는 경북대 사범대를 나와 교사자격증을 갖고 있었지만 학문을 넓히기 위해 두달 전 유학길에 올랐습니다. 


    사진 속 환하게 웃는 모습에서 김 씨의 곧고 고운 심성을 볼 수 있습니다. 


    이날 장례식장에는 김 씨의 아버지와 룸메이트 절친, 친구가 조문객들을 맞았습니다. 


    보고도 실감이 안 나고, 그 어떤 말로도 유족을 위로해 줄 수 없기에 보는 이들의 마음은 아팠습니다. 


    이제 무남독녀 외동딸을 가슴 속에 묻어야 하기에 딸의 모습을 바라보고 또 바라보는 아버지는 마음이 너무도 애달픕니다.  


    이날 김 씨 곁은 소식을 듣고 달려 온 아버지와 친구, 세네카 컬리지 관계자들이 지켰고, 


    한인들과 비한인, 전 토로 토론토 시장 등 조문객 2백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내일은 세네카 컬리지에서 추모 행사가 열릴 예정입니다. 


    한편, 김 씨의 부친은 사고 당시 생존했던 딸이 2시간 뒤 사망하게 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자문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얼TV 뉴스 손희정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2298
번호
제목
743 2018.05.23
742 2018.05.22
741 2018.05.18
740 2018.05.17
739 2018.05.16
738 2018.05.15
737 2018.05.14
736 2018.05.11
735 2018.05.10
734 2018.05.09
733 2018.05.08
732 2018.05.07
731 2018.05.04
730 2018.05.03
2018.05.02
728 2018.05.01
727 2018.04.30
726 2018.04.27
725 2018.04.25
724 2018.04.2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