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쾅 소리 이후 눈 앞으로 흰차 지나가..감히 상상도 못한 일
  • 손희정기자
    2018.04.27 09:03:36


  • 모든 것은 쾅 소리와 함께 시작됐습니다. 


    (인터뷰) 박성희 / 세방여행사  

    갑자기 이제 쾅 소리가 나면서 교통사고인가 하고 유리창 문을 통해서 바깥을 잠시 내다봤는데 제 눈으로 하얀 차가 지나가는게 보였어요, 그래서 인도로 왜 차가 가지 하고 너무 이상해서 바깥을 나가 봤더니..벌써 옆에 카페가 있는데 테라스 치고 그리고 할머니 한 분이  쓰러져 계시고, 사람들은 나와 있고, 그리고 그 차가 너무 빨리 지나가서 제 눈에는 보이지가 않았는데 또 아래쪽을 보니까 정류장에 할머니 한 분이  쓰러져 계시고, 유리창이 깨져 있는 걸 봤어요. 


    깜짝 놀란 와중에도 할머니 안부를 챙긴 박성희 씨가 다시 사무실에 들어갔는데 이때 아들의 전화를 받고 나서야 사태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박성희

    저희 아들이 쉐퍼드에서 다시 전화가 왔어요..와서 엄마 괜찮냐고..그래서 무슨 상황이냐고 물었더니 거기 사람들이 이미 쓰러져서 많이 죽어가고 있고 피를 흘리고 있는 걸 아들이 봤다면서 제 걱정이 되서 전화를 했더라구요..도대체 저는 그 차가 여길 지나서 거기까지 갔다는 것도 믿을 수도 없고, 이런일이 어떻게 여기서 일어나는지..그..어떻게 감히 상상을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거 잖아요.


    지금도 믿지지 않는다는 박 씨는 침통함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박성희

    (이런 일은) 정말 얘기로만 들었고 다른 나라에서 있는 것 뉴스로만 접해 봤지 이렇게 심각한 일이 제 눈 앞에서 나타날 거라고는 감히 상상을 할 수가 없고..그 떨리고 그 비통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는데다가..  


    인터뷰 중에도 온 몸이 떨린다는 박 씨는 유가족들의 마음을 감히 헤아릴 수도 없다고 애통해했습니다.   


    (인터뷰) 박성희

    제가 이 동네에 살다보니까 제가 지금 말을 하면서도 이 떨리는 마음을 진정을 할 수가 없는데 저는 그냥 눈 앞에서 목도를 한 사람일 뿐이고, 제 앞에서 죽어가는 사람을 본 것도 아니었지만 그 돌아가신 분과 그리고 또 그 유가족들을 생각하면 얼마나 참담할 지 진짜 그거는 말로 상상을 할 수가 없을 것 같구요


    이날 경찰 안내로 귀가하며 또 한번 현장을 목격하게 된 박 씨는 지금도 길을 볼 때마다 당시 상황이 떠오른다며 상처를 딛고 일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인터뷰) 박성희

    저희 딸 학교에서도 카페테리아에서 하루 첫날 일하고 돌아가신 분에 대한 모금도 한다고 들었고, 단지 모금 뿐만이 아니고 우리가 이거를 빨리 상처를 딛고 일어서서 다시 활기차고 다시 자유롭고 우리가 안전한 사회에서 살 수 있도록..


    이를 위해 한인사회 모두가 함께 단결해야 할 때입니다. 


    얼TV 뉴스 손희정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2189
138 2015.09.28
137 2015.09.28
136 2015.09.25
135 2015.09.24
134 2015.09.22
133 2015.09.21
132 2015.09.16
131 2015.09.15
130 2015.09.15
129 2015.09.11
128 2015.09.04
127 2015.09.03
126 2015.09.02
125 2015.09.01
124 2015.08.27
123 2015.08.26
122 2015.08.25
121 2015.08.21
120 2015.08.21
119 2015.08.1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