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복권 당첨금 빼돌린 한인 가족 유죄..14년 만에 법원 유죄 판결
  • 손희정기자
    2018.04.18 09:28:47
  • 온타리오주 고등법원이 고객의 복권 당첨금을 빼돌린 한인 일가족에게 14년 만에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편의점 매니저인 아들 케네스 정 씨와 아버지 정준철 씨는 수차례 복권을 훔친 혐의에 대해, 정 씨의 딸 캐슬린 정 씨는 공사를 속여 당첨금을 타낸 사기 혐의에 대해 죄가 있다고 판결했습니다.  


    지난 2003년 12월 벌링턴 편의점에서 파트타임을 하던 아버지 정 씨는 손님에게 줘야 할 무료 복권을 가로챘고, 이후 복권이 1천250만 달러에 당첨되자 딸을 시켜 복권을 구매한 것처럼 꾸며 당첨금을 챙겼습니다.  


    복권 공사는 앞서 지급 과정에서 딸이 복권 구매 장소와 일시를 말하지 못하는 등 수상한 점이 발견돼 내부 조사를 벌였으나 일년 후인 2004년 겨울 당첨금을 지급했고 이들은 호화생활을 누려왔습니다. 


    그러던 중 캐나다 국영방송 CBC가 내부자 복권 당첨과 관련해 정 씨 사건을 다루자 온주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며, 3년 후인 2010년 이들을 기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렇게 8년 만인 지난주 유죄가 확정된 정씨 가족에 대한 형량 선고가 올 9월로 예정된 가운데 실제 복권의 주인인 건설 현장 근로자 7명은 2011년 복권공사로부터 당첨금 전액과 이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i-chung-father-son-220 cbc.jpg


    (사진:CBC)

댓글 0 ...

http://www.alltv.ca/31975
159 2015.10.21
158 2015.10.21
157 2015.10.20
156 2015.10.20
155 2015.10.20
154 2015.10.19
153 2015.10.16
152 2015.10.15
151 2015.10.15
150 2015.10.13
149 2015.10.08
148 2015.10.08
147 2015.10.07
146 2015.10.07
145 2015.10.05
144 2015.10.02
143 2015.10.02
142 2015.10.01
141 2015.09.30
140 2015.09.2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