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첫 주택구매자 인센티브 9월 2일부터..11월 1일 선착순 마감
  • 손희정기자
    2019.06.18 10:29:52
  • 첫 주택구입자에게 혜택을 주는 인센티브 프로그램이 오는 9월 2일부터 시작됩니다.  

    밀레니얼 세대와 중산층을 위한 정책으로 오는 11월 1일이 마감이며 선착순 기준입니다.   

    주택.jpg


    앞서 연방 자유당 정부는 오는 10월 총선을 겨냥한 새 예산안에서 첫 주택 구입자 인센티브(First-Time Home Buyer Incentive, FTHBI)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캐나다 모기지 주택공사(CMHC)는 첫 주택 구입자가 집을 살 때 5~10%를 지원해 줍니다. 

    기존 주택일 경우 5%, 신규 주택일 경우 5~10%까지 지원됩니다. 

    CMHC.jpg


    예를 들어 50만 달러짜리 집을 살 때 구매자가 $25,000를 다운페이하고, 인센티브로 10%인 50,000를 지원 받으면 최종 모기지액은 $425,000 달러가 됩니다. 

    여기에 모기지 보험과 모기지보험 프리미엄을 합하면 총 $436,900달러가 되고, 구매자는 이 금액을 상환하면 됩니다.  

    인센티브가 없는 경우에는 $494,000기 때문에 $57,100달러가 차이가 납니다.  

    한달 지불액도 $2,473에서 $2,187로 $286달러가 줄고, 매년 $3,430를 절약할 수 있는 셈입니다.  

    주택공사에서 인센티브는 벌금 없이 조기 상환이 가능하고, 25년 이후나 팔 때 지불하면 되는데 지불 당시 집 값이 오르면 상환액도 함께 오르고, 집 값이 떨어지면 상환액도 그 만큼 낮아집니다. 

    여기에 해당되는 구매자는 한 가구 연간 소득이 12만 달러가 넘지 말아야 합니다. 

    이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토론토의 콘도 평균 가격이 $590,876고, 신규 콘도는 $758,585인데 인센티브 혜택으로 살 수 있는 최고액은 $560,000라며 토론토와 밴쿠버에서 집 장만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신청자의 소득 자격과 모기지 금액을 가계 소득의 4배로 낮춰 제한하는 것이 장벽이 될 수 있다고 전문가는 덧붙였습니다.  

    예를 들어 가계 소득이 10만 달러인 경우 5% 다운페이일 경우 현재 가능한 주택이 $479,888인데 인센티브를 이용하면 $404,858로 크게 낮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앞서 발표와 같이 RRSP 중도 인출액도 $25,000에서 $35,000달러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인센티브 CBC.jpg



    참고: 관련사이트  
    www.placetocallhome.ca/fthbi/first-time-homebuyer-incentive.cfm
     

댓글 0 ...

http://www.alltv.ca/44645
번호
제목
6647 2019.06.21
6646 2019.06.20
6645 2019.06.20
6644 2019.06.20
6643 2019.06.20
6642 2019.06.20
6641 2019.06.20
6640 2019.06.19
6639 2019.06.19
6638 2019.06.19
6637 2019.06.19
6636 2019.06.19
6635 2019.06.19
6634 2019.06.19
6633 2019.06.18
2019.06.18
6631 2019.06.18
6630 2019.06.18
6629 2019.06.18
6628 2019.06.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