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구급대원에서 가정의까지 인력난..구급차 4시간 기다려
  • AnyNews
    2023.10.31 17:36:49
  • 구급대원에서 가정의까지 온타리오주 의료 인력난에 심각한 경고등이 켜졌습니다. 

    지난 19일 옥빌 은퇴자홈에 거주하는 99세 할머니가 밤 사이 쓰러졌다가 아침 7시45분쯤 약을 주러온 직원에게 발견됐습니다. 

    911에 연락하고 구급차를 기다리는 사이에도 할머니는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고, 이에 애타게 기다리던 가족이 911에 재차 확인하자 할머니 상태를 묻고는 갈 것이라고 했지만 결국 첫 신고 4시간이 지나서야 구급차가 도착했습니다. 

    병원에서도 7시간을 기다려 의사를 만났고, 이날 자정쯤 돼서야 할머니 척추뼈에 금이 갔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으며, 결국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가족은 고령인데도 너무 오래 기다린 탓에 할머니 증상이 더 악화됐다며 의료시스템 전반을 뜯어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가정의 인력 수급에도 빨간불이 들어왔습니다. 

    올해 초 조사에서 주민 220만 명 이상이 이미 가정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3년 후엔 440만 명, 즉 4명 중 1명이 가정의를 찾지 못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가정의를 그만 두거나 진료 시간을 줄이기 때문으로, 토론토만 보더라도 14% 넘는 41만5천여 명이 가정의의 지속적인 진료를 받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관련 대학은 자금 부족과 의대생의 가정의학 기피도 문제지만 무엇보다 과도한 행정업무가 이들을 떠나게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진료비 지원과 주 19시간에 해당하는 과도한 행정 관리 업무를 간소화하는 등 정부 조치가 매우 시급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00087
No.
Subject
13338 2023.11.01
13337 2023.11.01
13336 2023.11.01
13335 2023.11.01
13334 2023.11.01
2023.10.31
13332 2023.10.31
13331 2023.10.31
13330 2023.10.31
13329 2023.10.31
13328 2023.10.31
13327 2023.10.30
13326 2023.10.30
13325 2023.10.30
13324 2023.10.30
13323 2023.10.30
13322 2023.10.30
13321 2023.10.27
13320 2023.10.27
13319 2023.10.27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