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토론토 집 값 폭락에 최근 구매자들 한숨만..40만 달러 차이 나
  • AnyNews
    2022.05.11 10:17:52
  •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평균 집 값이 하락하면서  최근 더 높은 가격에 집을 산 사람들의 후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128만5천 달러에 방 4개짜리 주택을 구입한 한 부동산 중개인은 이후 주변 가격이 110만 달러로 떨어지자 6월로 다가온 클로징에 고민이 많습니다. 


    타운하우스를 산 첫 주택 구매자는 같은 가격에 지금은 단독 주택을 살 수 있다며 하소연했습니다.  


    130만 달러를 주고 집을 샀는데 110만 달러에 더 큰 집이 팔리는가 하면, 210만달러를 주고 산 이후 감정가가 170만 달러로 떨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때문에 일부에선 클로징을 하지 않아 판매자와 구매자 사이의 분쟁이 많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전문가들은 이미 구매한 소유주는 단기간만 보고 걱정하지 말고 다시 오를 때까지 장기적으로 내다 볼 것을 조언했습니다. 


    한편, 토론토에서 집을 장만하려는 구매 예정자의 연소득이 반년새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달 평균인 125만 달러짜리 집을 사려면 20% 다운페이 25만1천여 달러를 이미 저축했더라도 연소득이 22만 3천여 달러는 되야 가능한 겁니다.  


    6개월 전 20만5천달러에서 또 올랐습니다. 


    연소득 20만 달러는 고소득층으로, 서민이 토론토에 일반 주택을 내 집으로 장만하기는 평생 불가능해 보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2954
번호
제목
11518 2022.05.13
11517 2022.05.13
11516 2022.05.13
11515 2022.05.13
11514 2022.05.13
11513 2022.05.12
11512 2022.05.12
11511 2022.05.12
11510 2022.05.12
11509 2022.05.12
11508 2022.05.11
2022.05.11
11506 2022.05.11
11505 2022.05.11
11504 2022.05.11
11503 2022.05.11
11502 2022.05.11
11501 2022.05.10
11500 2022.05.10
11499 2022.05.1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