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식료품, 기름값 줄줄이 올라..물가상승 18년 만에 최고
  • AnyNews
    2021.10.20 12:55:54
  • 밥상 물가부터 기름 가격까지 소비자물가가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년 전 보다 4.4% 상승했습니다. 

    전문가 예상치를 웃도는 수준으로, 4.7%였던 2003년 2월 이후 18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8월의 물가상승률은 4.1% 입니다)

    월급 빼고 모두 오른건데 특히 먹는 게 줄줄이 올랐습니다. 

    수요가 증가하면서 육류 가격이 올라 쇠고기 13.5%, 닭고기 10%, 돼지고기도 9.5% 올랐습니다. 

    해산물 6.2%, 베이컨은 20% 치솟았으며, 달걀과 버터 등은 물론 가공 식품도 비싸졌습니다.  

    지난달 유일하게 가격이 떨어진 건 야채로 3.2% 낮아졌으며, 토마토는 26%  내려갔습니다.     

    월세와 모기지, 주택 교체 등 주거 관련 비용도 5%(4.8%) 상승했으며, 휘발유 가격은 33% (32.8%), 신차 가격도 7.2% 올랐습니다.  

    가격 변동이 심한 석유류를 빼고 봐고 1년 전보다 3.5% 올라 가파른 오름세가 뚜렷합니다. 

    이같은 인플레이션 원인으로는 일상 회복에 따른 수요 증가와 전 세계적인 공급망 대란, 치솟는 국제 유가가 꼽힙니다.  

    문제는 물가 상승세가 당분간 꺾이지 않으며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그렇게 되면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는데 무게를 둔 연방중앙은행이 물가 안정을 위해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에 전문가는 중은이 아직 경제 회복이 충분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다만 물가 상승 압력이 지속될 가능성도 면밀히 주시하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주별 물가를 보면 온타리오주가 4.4%, 브리티시컬럼비아주 3.5% 상승했으며 알버타주는 0.1%p 감소한 4%를 기록했습니다. 

    도심별로는 토론토가 3.8%, 밴쿠버 3.6%. 캘거리와 에드먼튼은 각각 4.2%와 3.7%로 집계됐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0414
번호
제목
1591 2021.10.22
1590 2021.10.21
2021.10.20
1588 2021.10.19
1587 2021.10.18
1586 2021.10.15
1585 2021.10.14
1584 2021.10.13
1583 2021.10.12
1582 2021.10.08
1581 2021.10.07
1580 2021.10.06
1579 2021.10.05
1578 2021.10.04
1577 2021.10.01
1576 2021.09.29
1575 2021.09.28
1574 2021.09.27
1573 2021.09.24
1572 2021.09.23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