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여권 받으러 밤새 줄서..해결 기미 보이지 않아
  • AnyNews
    2022.06.22 12:49:17
  • 코로나로 중단됐던 여행이 급증하면서 여권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서비스부 앞에서 밤새 긴 줄을 서고 있습니다. 

    퀘백주 몬트리얼 다운타운의 여권 사무소에선 수 많은 사람들이 질서를 지키지 않아 한 때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습니다. 

    온 가족이 돌아가며 하룻 밤을 지새고 사무소에 들어갔지만 그럼에도 순서는 오지 않았다는 한 여성은 또 밤을 샐 계회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틀 연속 사무소 앞을 지키는 겁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사무소 관계자는 오늘부터 번호표를 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몬트리얼 뿐 아니라 캐나다 전국에서 여권 대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로 인해 여권을 제 날짜에 받지 못해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일들이 속출하는가 하면 돈을 받고 대신 줄서기를 대행하는 이들까지 등장했습니다.   

    이에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에 사는 한 여성은 잃어버린 여권을 재발급 받기 위해 알버타주 에드먼튼으로 향하기도 했습니다. 

    밴쿠버와 리치몬드, 써리와 빅토리아 서비스부에 예약하려 했지만 8월에나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미국 여행을 앞둔 여성은 포기할 수 없어 다른 주를 찾아보기 시작했고 결국 에드먼튼의 한 여권사무소에 예약해 3시간여 만에 여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정부는 여행 규제가 풀리자 유효 기간이 지나거나 갱신을 위한 여권 재발급 신청이 한꺼번에 몰리고 있다며 600여 명을 새로 채용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3424
번호
제목
2022.06.22
11639 2022.06.22
11638 2022.06.22
11637 2022.06.22
11636 2022.06.21
11635 2022.06.21
11634 2022.06.21
11633 2022.06.21
11632 2022.06.20
11631 2022.06.20
11630 2022.06.20
11629 2022.06.20
11628 2022.06.20
11627 2022.06.20
11626 2022.06.20
11625 2022.06.10
11624 2022.06.10
11623 2022.06.10
11622 2022.06.10
11621 2022.06.0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