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월세 올라도 너무 올랐다..더 오를 수 있다 전망
  • AnyNews
    2022.06.22 12:56:18
  • 집 없는 서민들은 계속해서 오르는 월세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밴쿠버와 토론토 등 주요 도시 10곳 중 6곳의 월세는 열두달 새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의 1베드룸 월세는 2천240달러로, 한달 새 1.8% 올랐고, 2 베드룸은 3천300달러로 한달 동안 무려 5.1%나 뛰었습니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경우 1 베드룸은 2천달러(0.5%), 2 베드룸은 3.1% 오른 2천630달러입니다. 

    다음으로 높은 지역은 버나비인데 이 곳의 1 베드룸 가격은 전달보다 4.9% 낮아졌는데도 여전히 1천960달러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외에 BC주에선 빅토리아와 켈로나, 애보츠포드 순입니다. 

    온주에선 토론토 다음으로 베리가 가장 높았으며, 1 베드룸이 1천760달러, 2베드룸은 4.9% 낮아진 1천940달러입니다. 

    온주에선 오샤와와 키치너, 오타와와 킹스턴, 해밀턴 순입니다.

    전문가는 이 시기에 임대가 끝나는 사례가 많아 수요가 늘면서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10일에서 12일 사이 온주민 81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절반(57%) 이상이 현재 거주하는 도시나 타운에서 내 집을 장만하지 못할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토론토만 보면 이 응답은 무려 74%로 올라가고, 광역토론토도 61%를 기록했습니다. 

    이달초 한 기관의 보고서에 따르면 온주의 집 값이 최대 18%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다만 토론토는 큰 변동이 없을 걸로 예상됐고, 밴크로포트와 채담 켄트, 윈저 에섹스 지역의 가격 변동이 클 걸로 전문가는 내다봤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3425
번호
제목
11658 2022.06.27
11657 2022.06.27
11656 2022.06.24
11655 2022.06.24
11654 2022.06.24
11653 2022.06.24
11652 2022.06.24
11651 2022.06.24
11650 2022.06.24
11649 2022.06.23
11648 2022.06.23
11647 2022.06.23
11646 2022.06.23
11645 2022.06.23
11644 2022.06.23
11643 2022.06.23
11642 2022.06.22
2022.06.22
11640 2022.06.22
11639 2022.06.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