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처음 맞는 코로나 추수감사절..바이러스 확산 중대 고비
  • 손희정기자
    2020.10.08 12:18:17
  • 코로나19 때문에 올해 추수감사절은 많이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추수감사절 식사.jpg


    한국의 추석과 같은 날이라 캐나다에서는 이날 흩어져 있는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음식을 나누고 이야기 꽃을 피웁니다.  

    그런데 최근 하루 신규 환자가 다시 2천 명씩 나오며 증가세로 돌아서자 당국은 코로나 확산의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모임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멀리 떨어져 있던 가족을 만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신도 모르게 자신은 물론 가족, 친지들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연방정부는 지역 마다 코로나 상황이 다르지만 모임 인원을 축소하고, 야외에서도 거리 두기를 지키며 지역 당국의 조언을 따를 것을 당부했습니다. 

    온타리오주에서는 한 지붕 한가족 모임을 제안하고 홀로 지내는 사람은 다른 가족과 모일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추수감사절 비대면.jpg


    토론토는 더 나아가 상황이 심각한 만큼 홀로인 사람도 올해는 온라인상에서 비대면으로 만나 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다만 특별한 경우라면 실외에서 2미터 거리를 두고, 마스크도 꼭 쓸 것을 강조했습니다. 

    퀘백주도 한 집에 같이 머무는 가족이나 친지들만 모여 추수감사절을 보내 줄 것을 호소했으며, 핫스팟 지역은 다른 집 방문이 금지돼 위반 시 1천달러 벌금이 부과됩니다.  

    이들 지역보다 상황이 나은 브리티시컬럼비아주는 소셜그룹(6명)으로 모임을 축소하고, 의심증상을 보이면 외출하지 말며 환기가 잘 되는 곳에서 모여 거리 두기를 지키고, 함께 머무는 시간운 줄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알버타주는 가족 내 모임 인원을 최대 15명으로 제한하고, 음식은 절대 공유하지 말며, 항상 거리를 두고,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준수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한편, 앞서 덕 포드 수상이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발언했다 하루만에 번복해 모임 준비를 앞두고 고민에 빠진 주민들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이미지:CTV)


댓글 0 ...

http://www.alltv.ca/66996
번호
제목
9113 2020.10.09
9112 2020.10.09
9111 2020.10.08
9110 2020.10.08
2020.10.08
9108 2020.10.08
9107 2020.10.08
9106 2020.10.08
9105 2020.10.08
9104 2020.10.08
9103 2020.10.07
9102 2020.10.07
9101 2020.10.07
9100 2020.10.07
9099 2020.10.07
9098 2020.10.07
9097 2020.10.07
9096 2020.10.07
9095 2020.10.06
9094 2020.10.06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