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7월 고용시장 '적신호'..청년 실업율 11.4% 악화
  • 손희정기자
    2019.08.09 10:46:23
  • 지난달 전국의 고용 시장은 그다지 좋지 않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영업에서 2만7천700여 명이 늘지 않았다면 상황은 더욱 악화됐을 것이라고 전문가는 지적했습니다. 

    실업도표.jpg


    오늘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7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실업율은 전달 5.5%에서 0.2% 포인트 오른 5.7%입니다. 

    소폭이지만 석달 연속 실업율이 악화되고 있습니다. 

    앞서 6월에는 정규직 채용이 늘었는데 지난달에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에서 모두 일자리가 사라졌습니다. 

    15세에서 24세 청년층 실업율도 10.7%에서 11.4%로 다시 악화됐습니다. 

    앞서 6월에는 20~24세 실업율이 1977년 통계를 시작한 이래 최저 수준까지 떨어진 바 있습니다.  

    주별로 온타리오주는 지난달 1만 여명이 실직해 실업율이 5.7%를 보였고, 특히 15에서 24세 청년 실업율은 전달 12%에서 12.9%로 올라 전국에서도 심각한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는 4천8백 여명이 일자리를 잃었지만 구직자가 줄며 실업율은 4.4%로 낮아졌고, 청년 실업율도 9.5%에서 9.2% 떨어졌습니다.   

    알버타주에서도 1만4천 여 명이 일자리를 잃어 실업율은 7%를 기록했습니다. 

    대도시의 실업율은 약간 차이를 보였는데 토론토는 5.7%, 밴쿠버 4%,  캘거리와 에드먼튼은 각각 6.9%와 7.5% 입니다. 

    오늘 발표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최근 석달동안 고용 시장이 불안해도 전반적으로 우려할 수준은 아니지만 추진력을 잃은 것은 분명하다며 요즘같은 글로벌 혼란 속에 고용 성장율이 급격히 하락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6893
번호
제목
6919 2019.08.13
6918 2019.08.12
6917 2019.08.12
6916 2019.08.12
6915 2019.08.12
6914 2019.08.12
6913 2019.08.12
6912 2019.08.12
6911 2019.08.09
2019.08.09
6909 2019.08.09
6908 2019.08.09
6907 2019.08.09
6906 2019.08.09
6905 2019.08.09
6904 2019.08.09
6903 2019.08.08
6902 2019.08.08
6901 2019.08.08
6900 2019.08.0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