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캐나다 세금 생활비보다 더 높아..소득의 10% 의료비
  • 손희정기자
    2019.08.12 11:40:51
  • 캐나다는 생활비로 쓰는 돈 보다 세금으로 내는 돈이 더 많습니다.  

    세금.jpg

    (이미지:CTV)


    프레이저연구소에 따르면 일년에 8만8천865달러를 버는 보통의 가정이 지난해 낸 세금은 $39,299 즉, 소득의 44.2%를 세금으로 냈습니다. 

    주거비로 소득의 21.5%, 즉 $19,134를 지불했고, 여기에 식품과 옷가지를 합해도 3만2천여 달러로 세금보다 낮은 36.3%입니다.  

    다른 서구 복지국가들과 마찬가지로 특별하지는 않지만 세금 비율이 생활비율 보다 더 빠르게 올랐습니다. 

    캐나다 세율은 1961년 33%에서 1980년대 들어 41%~47%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기간 정부 조직이 확대됐기 때문으로 노인 의료보험제도와 CPP 연금제도, 양육비 지원 등다양한 항목이 추가되면서 세금이 올랐습니다.  

    결국 복지 국가에 살려면 기존 의식주보다 세금으로 더 많은 돈을 내야 하는 겁니다.  

    이외에도 연구소가 발표한 의료 비용 보고서를 보면 연소득이 $140,049인 4인 가구는 올 한해 의료비로 평균 $13,311를 내게 됩니다. 

    대략 소득의 10%인데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면 1997년 보다 65.8%가 증가했습니다. 

    또 1인당 의료비로 보면 과거 $2,150에서 $4,544로 두배 넘게 뛰었습니다.   

    소득별로 의료비를 산출하면 연소득이 $15,070인 하위 10%의 저소득층은 연간 $464를, 연소득이 $67,226인 가정은 $6,155가 의료비용입니다.  

    연소득이 30만달러인 고소득층은 연간 $39,486를 의료비로 내고 있습니다.  

    연구소는 캐나다는 본인이 직접 의료비를 지불하지 않지만 각종 세금을 통해 소득의 10% 정도를 의료비로 지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6955
번호
제목
6934 2019.08.14
6933 2019.08.14
6932 2019.08.14
6931 2019.08.14
6930 2019.08.14
6929 2019.08.14
6928 2019.08.14
6927 2019.08.14
6926 2019.08.13
6925 2019.08.13
6924 2019.08.13
6923 2019.08.13
6922 2019.08.13
6921 2019.08.13
6920 2019.08.13
6919 2019.08.13
2019.08.12
6917 2019.08.12
6916 2019.08.12
6915 2019.08.1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