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첫 주택 구매자에 5~10% 모기지 제공..RRSP 다운페이 $35,000 올려
  • 손희정기자
    2019.03.20 08:49:30
  • 연방자유당정부가 첫 주택구입자와 밀레니얼 세대, 노년층과 약품 값 혜택 등 오는 10월 총선을 겨냥한 선심성 조치들이 담긴 새 예산안을 발표했습니다. 

    밀레니얼 세대와 시니어에게 가장 많은 혜택이 주어지는 가운데 첫 주택 구매자 혜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캐나다 모기지 주택공사(CMHC)는 첫 주택 구입자가 집을 살 때 5~10%를 분할지분 모기지를 통해 지원해 줍니다. 

    다운 페이먼트 20% 이하인 모기지 보험 가입자에게 제공되는 인센티브로, 이를 통해 대출 비용을 줄이고 매달 모기지 상환금도 줄일 수 있게 됩니다. 

    다만 한 가구 연간 소득이 12만 달러 이하인 경우, 또한 모기지 대출금과 분할지분 모기지 합계 금액이 48만 달러를 초과해서도 안되는 조건이 붙습니다.  

    연방 정부는 앞으로 3년 동안 10 만 여명이 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오는 9월부터 시행됩니다.   

    예를 들어 40만 달러 집을 살 때 25년 상환에 모기지 이자율을 3.5% 기준으로 산정해봤습니다. 

    주택 구매자.jpg


    모기지 보험에 가입한 구입자가 5% 즉 2만 달러를 다운페이하면 현재는 95%인 38만 달러를 대출 받아야 하고 매월 $1,973를 부담해야 합니다. 

    그런데 새 프로그램이 도입되면 집 값의 10%인 4만 달러를 제공 받게 되고, 5% 다운페이 2만 달러를 추가하면 대출금은 34만 달러로 낮아지게 됩니다.  

    이에 따라 월 부담액도 $1,745로 낮아지고, 매월 228달러, 연간 $2,736를 적게 냅니다.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4만달러는 집이 팔릴 때 상환하면 됩니다. 

    또한 첫 주택 구입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RRSP 한도액도 2만5천달러에서 3만5천 달러로 인상했습니다.  

    이에 대해 연방보수당은 트루도 연방총리가 SNC-라발린 스캔들을 덮기 위해 더 많은 적자를 내고 있다며 국민들에게 심각한 경제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강하게 지적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1587
번호
제목
6287 2019.03.25
6286 2019.03.25
6285 2019.03.25
6284 2019.03.25
6283 2019.03.22
6282 2019.03.22
6281 2019.03.22
6280 2019.03.22
6279 2019.03.21
6278 2019.03.21
6277 2019.03.21
6276 2019.03.21
6275 2019.03.21
6274 2019.03.21
6273 2019.03.20
2019.03.20
6271 2019.03.20
6270 2019.03.20
6269 2019.03.20
6268 2019.03.20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