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RBC 전국 집 값 떨어진다 전망..수요자. 판매자 모두 관망세
  • AnyNews
    2022.07.28 11:39:06
  • 기준금리 폭등에 캐나다 주택 시장이 냉각기인 가운데 평균 주택 가격이 내년 초 두자릿수로 하락할 것이란 어두운 전망이 나왔습니다. 
     
    40년 주택 시장 역사상 최대폭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 RBC 로열은행은 캐나다 전국 평균 집 값이 정점을 찍은 지난 2월과 비교해 내년 초에는 12% 넘게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현재 역사적인 가격 조정이 진행 중이라는 RBC는 특히 온타리오주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대도시가 침체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온주와 BC주의 거래량은 올해와 내년에 각각 45%와 38%씩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온주는 거래량이 41% 감소하고 가격도 15% 폭락했던 1990년대 초와 비슷한 수준일 걸로 예측됩니다. 

    이외에 알버타와 사스카추완주 등은 3%, 이외 지역은 5~8%정도 떨어질 걸로 추정했습니다. 

    이를 기준으로 전국의 거래량은 올해 23%, 내년엔 15% 줄어들 전망입니다. 

    참고로 BC주의 침체기는 1980년대 초로, 당시 거래가 62% 급락하고 가격이 27% 하락했습니다.    

    최근의 냉각 현상은 기준 금리 인상이 주요인으로, 오는 10월 기준금리가 3.25%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한 RBC는 지금으로선 집 값이 붕괴될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예상했습니다.  

    향후 시장이 더 심각해지거나 장기 침체의 경우를 배제할 순 없지만 현재 예상은 2023년 상반기쯤 주택 시장 조정이 끝나고 일부 지역은 이보다 빨리 안정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RBC는 덧붙였습니다. 

    캐나다 전국의 주택 시장은 2월 정점을 찍은 뒤 넉달 연속 하락하고 있습니다. 

    기준금리 인상에 구매자는 관망세로 돌아섰고, 제 값 받기 어려워진 판매자들은 시장에 내놓은 매물을 취소하고 있습니다. 

    최근 토론토에선 6월에만 콘도 2천822건이 취소됐으며, 이런 현상은 콘도뿐만 아니라 다른 주택들에서도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93827
번호
제목
11787 2022.07.29
11786 2022.07.28
11785 2022.07.28
2022.07.28
11783 2022.07.28
11782 2022.07.28
11781 2022.07.28
11780 2022.07.28
11779 2022.07.28
11778 2022.07.27
11777 2022.07.27
11776 2022.07.27
11775 2022.07.27
11774 2022.07.27
11773 2022.07.27
11772 2022.07.26
11771 2022.07.26
11770 2022.07.26
11769 2022.07.26
11768 2022.07.26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