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2019년 토론토 임대료 11% 급등 예상..BC주 밴쿠버 7%, 미시사가 10% 등
  • 손희정기자
    2019.01.07 13:27:00
  • 올해 임대 월세가 또 올라 집 없는 서민들의 살림이 훨씬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온타리오주 토론토와 미시사가 지역이 급등할 전망입니다. 


    임대 전문 사이트에 따르면 토론토 지역의 임대료는 평균 11%, 미시사가 지역이 10% 오르고, 오타와 9%,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는 7%, 알버타주 캘거리는 4% 정도 오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세.jpg


    이를 기준으로 토론토의 평균 임대료는 $2,663까지 오르고, 미시사가 $2,468, 밴쿠버는 $2,539 입니다. 


    전국의 평균 상승율은 6% 입니다. 


    스트레스 테스트와 금리 인상, 높은 집 값이 월세 인상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토론토의 경우 2베드룸 임대료가 월 2,600여 달러까지 오르며, 노스욕과 에토비코 이외에 옥빌과 번 지역이 임대료가 높은 지역으로 꼽혔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39451
번호
제목
687 2015.06.10
686 2015.06.10
685 2015.06.10
684 2015.06.10
683 2015.06.10
682 2015.06.10
681 2015.06.10
680 2015.06.09
679 2015.06.09
678 2015.06.09
677 2015.06.09
676 2015.06.09
675 2015.06.09
674 2015.06.09
673 2015.06.09
672 2015.06.08
671 2015.06.08
670 2015.06.08
669 2015.06.08
668 2015.06.0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