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한국서 종양제거수술 받은 남성 국내 의료 제도 비난..전문의 진료일정 과정 조사
  • 손희정기자
    2015.05.20 12:27:04
  • 한국의 한 대학병원에서 종양제거수술을 받은 캐네디안 남성이 국내 의료제도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캐나다국영방송 CBC에 따르면 브리티시컬럼비아주애에 사는 71살의 게어 트루벤바쉬씨는 지난해 목 뒷부분에 종양이 생기는 질환을 발견했습니다.  


    이후 병원에서 암 진단을 받은 트루벤바쉬씨는 애보츠포드병원측으로부터 더 이상 치료 방법이 없다며 BC 암센터를 찾을 것을 조언받았습니다. 


    이에 해당 암센터를 찾았으나 3주를 더 기다려 다른 종양 전문의를 만나야 한다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트루벤바쉬씨는 가정의로부터 종양 제거가 불가능하다고는 얘기까지 들어야했습니다.    


    이에 한국 출신인 부인은 어떻게 암 진단을 받고 8주가 지나야 해당 전문의를 만날 수 있냐며 남편에게 한국행을 권했습니다. 


    캐나다에서는 더 이상 치료 방법이 없다고 판단한 트루벤바쉬씨도 이에 동의하고 지난해 9월 한국으로 향했습니다. 


    이렇게해서 9월 중순 경북대병원에서 12시간에 걸쳐 종양제거수술을 받은 트루벤바쉬씨는 석달여동안 항암 치료를 받은 뒤 무사히 귀국하게 됐습니다.  


    이에 트루벤바쉬씨는 캐나다에서 시간을 허비했다면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며 캐나다의 더딘 진료 과정을 비난하고 부인에게 감사를 전했습니다. 


    당시 트루벤바쉬씨의 수술을 맡은 손교수는 수술을 하지 않았다면 생존하기 어려웠고 더 일찍 수술을 했더라면 수술과정이 덜 복잡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BC 암센터는 종양 전문의 검진 일자가 늦춰진 경위에 대해 자체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965
번호
제목
67 2015.05.28
66 2015.05.27
65 2015.05.26
64 2015.05.25
2015.05.20
62 2015.05.19
61 2015.05.19
60 2015.05.15
59 2015.05.15
58 2015.05.13
57 2015.05.06
56 2015.05.04
55 2015.04.24
54 2015.04.24
53 2015.04.23
52 2015.04.23
51 2015.04.22
50 2015.04.21
49 2015.04.15
48 2015.04.1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