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얼TV.ca

  • 술김에 충동으로 던져 '죄송'..페이건 한 순간 잘못에 송두리째 비뀐 삶
  • 손희정기자
    2017.08.02 10:05:15
  • 술김에 벌인 잘못된 행동으로 인생이 송두리째 바뀐 캔 페이건이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심정을 밝혔습니다.  


    지난해 10월 5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와일드카드 결정전이 열린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구장. 


    이날 김현수는 뜬 공을 잡으려다 관중석에서 날아든 맥주캔에 하마터면 머리를 맞을 뻔 했습니다. 


    심각한 사태 파악 후 경기장을 떠난 페이건은 이내 공개 수배됐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 SNS 에서는 페이건을 질책하고 조롱하는 글들로 뜨거웠습니다. 

     

    어제 캐나다 국영방송 CBC와의 인터뷰에서 페이건은 술 취한 채 맥주캔을 투척하고 있는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며, 원래는 사람들과 만나 대화 나누기를 좋아하는 그저 평범한 남자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신 또한 사건이 벌어지기 전인 지난 41년 동안 자신이 어떤 사람이었는지를 기억하려 애쓰고 있다며 그 간의 심적 고통을 토로했습니다.  


    지난 10개월 동안 페이건의 삶은 180도 바뀌었습니다. 


    천직으로 여겼던 포스트미디어 기자직을 그만 뒀으며, 좋아하는 야구장도 1년간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실직 후 피자 배달과 정원사, 자재수거 등의 일을 해 온 페이건은 김현수와 야구팬들에게 재차 사과하며, 다시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사건과 관련해 페이건은 그 날도 평소처럼 맥주를 마시며 즐겼는데 팽팽하던 경기 중 담장을 넘을 듯 자신에게 오던 공이 갑자기 김현수 선수 쪽으로 향하자 흥분한 나머지 충동적으로 맥주캔을 던지게 됐다고 진술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26157
62 2015.05.19
61 2015.05.19
60 2015.05.15
59 2015.05.15
58 2015.05.13
57 2015.05.06
56 2015.05.04
55 2015.04.24
54 2015.04.24
53 2015.04.23
52 2015.04.23
51 2015.04.22
50 2015.04.21
49 2015.04.15
48 2015.04.14
47 2015.04.13
46 2015.04.02
45 2015.03.31
44 2015.03.30
43 2015.03.27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