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류현진 2년 연속 사이영상 최종후보..야구보다 육아 더 힘들어
  • 손희정기자
    2020.11.03 11:28:18
  • 류현진-CBC.jpg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 2년 연속 이름을 올렸습니다. 


    올 시즌 12경기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에이스 역할을 다한 류현진은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 기쁘다면서 다른 후보 성적이 좋기 때문에 수상은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류현진과 함께 최종 후보에 오른 셰인 비버(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올 시즌 12경기에서 8승 1패, 평균자책점 1.63이며, 마에다 겐타(미네소타 트윈스)는 11경기에서 6승 1패 평균자책점 2.70를 기록했습니다. 


    한편, 한국에서 휴식을 취하며 지난 5월 태어난 딸을 돌보고 있는 류현진은 야구보다도 육아가 더 힘들다며 모든 부모님들이 대단하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113329
번호
제목
1471 2020.12.11
1470 2020.12.11
1469 2020.12.03
1468 2020.12.02
1467 2020.12.02
1466 2020.12.02
1465 2020.11.20
1464 2020.11.17
1463 2020.11.17
1462 2020.11.17
1461 2020.11.13
1460 2020.11.13
1459 2020.11.12
1458 2020.11.09
2020.11.03
1456 2020.11.02
1455 2020.11.02
1454 2020.10.22
1453 2020.10.22
1452 2020.10.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