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토론토.밴쿠버 2015년 주택시장 기록 갱신..2016년은 서서히 안정될 듯
  • News
    2016.01.07 10:56:55
  • 온타리오주 토론토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의 주택 시장이 지난 한해 최고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토론토 부동산 협회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한해 광역토론토에서는 1십만 1천 3백여채가 거래돼 일년 전 보다 9.2% 증가했습니다. 

    평균 거래 집 값도 $622,217 로 2014년 보다 9.8% 올랐습니다.

    토론토만 보면 평균 집 값은 $659,270이며 지난 12월에는 2층 주택의 평균 가격이 $1,039,658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 보다 11.8% 비싸졌습니다. 

    다른 형태의 집 값도 비슷한 수준의 인상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상승세는 경제 불안정과 모기지 정책 강화, 이율 인상으로 인해 올해는 한 풀 꺽일 것으로 전문가는 예상했습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올 한해 거래량은 1만5천여건이 감소할 전망입니다.   

    이외에 캐나다 전국에서 집 값이 가장 비싼 밴쿠버도 올해 호황을 누렸습니다. 

    밴쿠버 MLS 에 따르면 지난달 메트로 밴쿠버의 평균 집 값은 $760,900로 일년 전 동기간 대비 18.9% 올랐습니다. 

    이 기간동안 단독 주택의 가격은 24.3% 오른 $1,248,000까지 치솟았습니다. 

    지난 12월 한달 거래량이 소폭 감소했으나 지난 한해동안 밴쿠버의 거래량은 4만2천3백26건으로 2014년 보다 무려 28%가 급증했습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밴쿠버 평균 집 값은 14~24% 올랐습니다. 

    한편, 밴쿠버는 지난해 집 값이 크게 오르면서 재산세도 대폭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밴쿠버는 최대 30% 까지 올랐고, 코퀴틀람도 15~25% 가까이 인상됐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8062
번호
제목
2009 2023.08.15
2008 2023.08.14
2007 2023.08.11
2006 2023.08.10
2005 2023.08.09
2004 2023.08.08
2003 2023.08.04
2002 2023.08.03
2001 2023.08.02
2000 2023.08.01
1999 2023.07.31
1998 2023.07.28
1997 2023.07.27
1996 2023.07.26
1995 2023.07.25
1994 2023.07.24
1993 2023.07.21
1992 2023.07.20
1991 2023.07.19
1990 2023.07.1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