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햇살 비치는 토론토 주택시장..휴양지 관심 높아
  • 손희정기자
    2020.08.06 12:35:47
  • 온타리오주 토론토 부동산 시장에 햇살이 비치고 있습니다.  



    오늘 토론토부동산협회(TRREB)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 판매 건수는 1만1천81건으로, 전년 동기간 보다 29.5% 늘었습니다.    

    두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평균 거래 가격도 $943,710로, 전년 보다 16.9% 상승했습니다. 

    단독과 반단독, 타운하우스가 인기를 모은 덕분입니다. 

    지난달 단독 주택 평균 거래 가격은 $1,154,356, 반단독 $915,451, 타운하우스와 콘도는 각각 $733,775와 $635,778 입니다. 

    협회는 구매자 간 경쟁이 치열해지며 집 값이 오르는데 특히 지난달에는 더럼과 오렌지빌, 사우스 심코 카운티의 집 값이 뛰었다고 전했습니다. 

    콘도는 거래량이 6.7%, 가격은 8.8% 올랐습니다. 

    이외에 지역별 벤치마크 가격을 보면 노스욕 윌로우데일 웨스트(C7)의 단독 주택은 $1,400,800(+7.14%), 콘도는 $658,600(+5.85%)입니다. 

    윌로우데일 이스트(C14)의 단독 주택은 $1,546,000(+8.13%), 콘도 $738,600(+7.36%) 입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 이후 인구가 적고 환경이 좋은 지역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조기 은퇴자들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재택 근무가 가능해지면서 30대 부부들도 카티지 지역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덕분에 평균 집 값이 10% 가량 더 올랐고, 도시에서는 풀장 있는 주택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64265
번호
제목
1333 2020.08.26
1332 2020.08.25
1331 2020.08.24
1330 2020.08.21
1329 2020.08.20
1328 2020.08.19
1327 2020.08.18
1326 2020.08.17
1325 2020.08.14
1324 2020.08.13
1323 2020.08.12
1322 2020.08.11
1321 2020.08.10
1320 2020.08.07
2020.08.06
1318 2020.08.05
1317 2020.08.04
1316 2020.07.24
1315 2020.07.23
1314 2020.07.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