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기생충' 오스카 일냈다..작품, 감독, 편집 등 6개 후보
  • 손희정기자
    2020.01.13 09:10:11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의 주요 부문 최종 후보에 대거 이름을 올렸습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공식 후보에 오르기는 이번이 처음인데 무려 6개 후보에 노미네이트 돼 전 세계인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당초 영화 기생충은 감독상과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이 최종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그런데 오늘 오스카는 여기에 더해 미술상과 편집상 후보에 기생충을 꼽았습니다.  


    또 한 해 최고의 영화에게 주어지는 오스카 작품상에도 기생충이 노미네이트됐습니다. 


    이 작품상을 기생충이 받는다면 비영어권 영화로는 사상 처음입니다. 


    지난 5일 골든글로브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이제 할리우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아카데미에서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갈 차례가 됐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앞서 지난해 9월 주연배우 송강호, 최우식과 함께 토론토국제영화제를 찾아 오스카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고 드러낸 바 있습니다. 


    당시 길게 줄지어 선 관객들 대다수가 봉 감독을 기다려 인기 비결을 물었는데 이에 봉 감독은 일을 심하게 많이 한다며 끊임없는 노력의 결과라고 겸손해 했습니다.   


    (인터뷰) 봉준호 감독

    저는 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예요. 일을 많이 합니다. 일의 양도 많고 일의 강도도 높습니다. 그 부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당시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기생충은 관객상 3등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전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된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월 9일 할리우드에서 열립니다. 


    이밖에 이승준 감독의 세월호 다큐 '부재의 기억' 이 오스카 단편 다큐 후보에 올랐습니다.  


    영화 '부재의 기억'은 세월호 참사 당시 현장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2014년 4월 16일 그 날의 현장에 고스란히 집중하며 국가의 부재에 질문을 던지는 다큐멘터리입니다. 


    반면 지난 골든글로브에서 코미디/뮤지컬 영화 부문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한국계 아콰피나 씨는 오스카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습니다. 


    한편, 오스카에서 아시아인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하기는 2006년 '브로크백 마운틴'을 만든 대만의 이안 감독이 유일합니다. 


    얼TV 뉴스 손희정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53253
번호
제목
1137 2020.01.28
1136 2020.01.27
1135 2020.01.24
1134 2020.01.23
1133 2020.01.22
1132 2020.01.21
1131 2020.01.20
1130 2020.01.17
1129 2020.01.16
1128 2020.01.15
1127 2020.01.14
2020.01.13
1125 2020.01.10
1124 2020.01.09
1123 2020.01.08
1122 2020.01.07
1121 2020.01.06
1120 2020.01.03
1119 2020.01.02
1118 2019.12.3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