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류현진, 블루제이스 자부심 느끼도록 만들겠다..한인 응원 부탁
  • 손희정기자
    2019.12.30 10:58:10


  • (현장음) 류현진 / 토론토 블루제이스 

    헬로 캐나다! 봉쥬르!  이 곳에 오게 돼 행복합니다. (앞으로) 토론토 팬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수)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입단한 류현진 선수가 영어와 불어로 전한 첫 인사였습니다.   


    지난주 금요일 오후 4시30분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류현진 선수 입단식이 열렸습니다. 


    토론토 구단의 사장과 단장, 감독, 에이전트 등이 류현진 선수의 입단을 환영했고, 이를 아내 배지현 씨가 지켜봤습니다. 


    류현진 선수는 캐나다에서는 더 특별한 등번호 99번을 토론토블루제이스에서도 그대로 달게 됐습니다. 


    단장에게 블루제이스 저지와 모자를 전해 받은 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류현진 선수는 구단의 지속된 구애가 토론토를 택한 첫번째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현장음) 류현진

    이번 시즌 끝나고 난 후로부터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나를 가장 첫번째로 생각해 줬고, 그래서 계약하게 된 것 같고..


    두번째로는 계속 발전해 갈 수 있는 많은 선수들과 함께 좋은 경기를 하고 싶어서라고 전하며 이들과 함께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장음) 류현진 

    같이 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당연히 어린 선수들한테도 내가 다가갈 수 있는 것이고, 선수들한테 물어 볼 수도 있는 것이고.. 그런 것을 서슴치 않게 하면서 해야지 서로 도움이 되지 않을 까 싶어요.  

     

    이날 구단 사장과 단장은 현재 류현진 보다 더 나은 선발을 데려오는 것은 어렵다며 계속 지켜봤는데 보면 볼수록 뛰어난 투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외에 투구에 대한 질문에는 스피드 보다 제구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소신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현장음) 류현진 

    어릴 때 부터 제구를 첫번째로 생각하면서 던졌고, 지금까지도 제구를 첫번째로 생각하고, 아무리 빠른 공을 던져도 가운데 던지면 홈런을 맞을 수 있기 때문에..   


    기자회견을 마친 이후로도 류현진 선수에 대한 인터뷰가 이어진 가운데 캐나다 한인팬들에 부탁도 잊지 않고 전했습니다.  

     

    (인터뷰) 류현진 / 토론토 블루제이스 

    안녕하세요 류현진입니다. 이제 앞으로 토론토에 4년 동안 있으니까 경기장 많이 찾아주셔서 많은 응원 해 주시면 저도 항상 국민들께, 교민들께 기쁜 마음 전할 수 있도록 경기 잘 준비하겠습니다.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해 최고의 경기력을 보이겠다고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류현진

    지금은 (컨디션) 너무 좋구요, 일단 계속해서 운동도 시작했구요..지금 몸 잘 만들고 있으니까 내년에 또 올해처럼 또 잘해서 한국 팬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해야 될 것 같아요. 


    이날 입단식에 토론토 주류 매체들이 대거 참석해 큰 기대를 드러낸 가운데 어제 한국으로 귀국한 류현진 선수는 14승을 목표로 내년 2월 미국 플로리다에서 진행되는 토론토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얼TV 뉴스 손희정입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52731
번호
제목
2019.12.30
1116 2019.12.24
1115 2019.12.23
1114 2019.12.20
1113 2019.12.19
1112 2019.12.18
1111 2019.12.17
1110 2019.12.16
1109 2019.12.13
1108 2019.12.12
1107 2019.12.11
1106 2019.12.10
1105 2019.12.09
1104 2019.12.06
1103 2019.12.05
1102 2019.12.04
1101 2019.12.03
1100 2019.12.02
1099 2019.11.29
1098 2019.11.28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