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아이들이 부르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운영 미숙 아쉬워
  • 손희정기자
    2019.12.02 13:51:03


  • (현장음)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 울려퍼지는 이 곳은 온타리오주 토론토 한인회관 대강당입니다. 

    지난주 제2회 안병원 평화통일 음악제가 열린 이 곳에는 한글학교 학생과 학부모, 중고등학생, 교사 등 5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1부에서는 유치원부터 8학년까지 학생 200여 명이 독창과 중창, 합창은 물론 부채춤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우리 어린이들은 홀로아리랑과 통일 지우개, 그날이 온다면과 고향의 봄 등 다양한 노래를 불렀습니다. 

    특히 이날 '한국을 빛낸 100명의 위인들'을 부른 김라온 군은 평소 조금씩 불러 온 노래를 아빠와 연습해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인터뷰) 김라온 
    왜냐하면 이렇게 조금씩 불렀는데 갑자기 다 외운 다음에 동요대회 나가기로 했어요. 

    2부 청소년 평화음악축제에는 16개 팀에서 80여명이 참가해 연주와 K팝, 춤 등을 뽐냈습니다. 

    주최측은 경쟁이 아닌 격려와 화합의 잔치를 만들기 위해 참가 학생들 모두에게 상을 수여하고, 또 안병원 음악제에 3천달러, 청소년 음악제에 1천600달러의 격려 장학금도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참석한 고 안병원 선생의 미망인 노선영 여사는 아이들도 너무 기특하지만 부모들이 얼마나 애쓰셨는지 알 수 있었다며 바람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노선영 여사 / 고 안병원 선생 미망인
    아이들이 열심히 노래부르고 열심히 말해서 한국을 잊지 않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날 심사위원장을 맡은 전 MBC 관현악단장 홍원표 씨는 모두가 수고했다고 격려하면서도 1부 이후 많은 분들이 행사장을 떠났고, 미숙한 무대 운영이 아쉬웠다고 전했습니다. 

    (현장음) 홍원표 / 심사위원장
    다음 3회때는 매끄러운 진행이 되기를 부탁드려 봅니다. 
     
    이날 행사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토론토협의회와 캐나다온타리오한국학교협회가 공동주최했습니다. 

    우리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음악과 문화를 통해 평화통일에 관심을 갖고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음악제의 의미와 가치가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51590
번호
제목
1109 2019.12.13
1108 2019.12.12
1107 2019.12.11
1106 2019.12.10
1105 2019.12.09
1104 2019.12.06
1103 2019.12.05
1102 2019.12.04
1101 2019.12.03
2019.12.02
1099 2019.11.29
1098 2019.11.28
1097 2019.11.27
1096 2019.11.26
1095 2019.11.25
1094 2019.11.20
1093 2019.11.19
1092 2019.11.18
1091 2019.11.15
1090 2019.11.14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