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7월 소비자물가 2%..중은 금리 내리지 않을 듯
  • 손희정기자
    2019.08.22 11:34:49
  • 지난달 전국의 소비자 물가 지수가 6월에 이어 두달 연속 2%를 기록했습니다. 


    물가지수.jpg


    장바구니 물가는 또 올라 서민들의 부담이 커졌습니다. 


    야채 가격은 일년 전 대비 무려 18.9% 뛰었고, 자동차 보험료가 8.5%, 모기지 이자율 8%, 승용차와 임대료도 각각 2.8%와 2.6%씩 비싸졌습니다. 


    반대로 과일 가격은 전년보다 -3.7% 내렸고, 휘발유 가격은 -6.9%, 인터넷 서비스 비용은 -9.1%, 숙박비와 가구 비용도 내려갔습니다. 


    6월 이후 한달 새 가격이 크게 오른 품목도 있습니다. 


    항공료와 컴퓨터, 전자기기 가격이 무려 14%나 껑충 뛰었고, 여행비도 10% 올랐습니다. 


    어제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주별 소비자물가지수는 온타리오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가 2.1%, 알버타주는 1.3% 입니다. 


    주요 도심별로 보면 토론토의 물가가 일년 전 보다 2.3% 올랐고, 밴쿠버는 2.2%, 캘거리와 에드먼튼은 각각 0.8%와 1.3% 씩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제 전문가 대다수는 연방중앙은행이 다음달 있을 통화정책 회의에서 현재의 기준 금리를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앞서 전문가 5명 중 1명은 중은이 글로벌 무역 갈등과 세계 중앙은행들의 행보에 발맞춰 기준 금리를 내릴 것으로 전망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어제 물가 지수가 나오자 금리 인하 전망도 줄어 중은이 현행 기준 금리 1.75%를 동결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미지:CBC)

댓글 0 ...

http://www.alltv.ca/47460
번호
제목
1053 2019.09.13
1052 2019.09.12
1051 2019.09.11
1050 2019.09.10
1049 2019.09.09
1048 2019.09.05
1047 2019.09.04
1046 2019.09.03
1045 2019.08.30
1044 2019.08.29
1043 2019.08.28
1042 2019.08.27
1041 2019.08.26
1040 2019.08.23
2019.08.22
1038 2019.08.21
1037 2019.08.20
1036 2019.08.19
1035 2019.08.16
1034 2019.08.15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