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극으로 막가는 한인노인회..준비위에 문 걸어 잠가
  • 손희정기자
    2019.08.09 13:02:41


  • 심각한 내홍을 겪는 블루어 한인노인회의 대립이 극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오늘 낮 1시30분 블루어한인노인회의 김종환 권한대행과 준비위원, 회원들이 노인회에 모였습니다.  

    앞서 직위 해임 통보와 인수인계 협조건을 보낸 이들은 오늘 인수인계를 받기 위해 최승남 회장을 만나러 왔는데 안에서 문을 걸어 잠근 겁니다.  

    이에 준비위는 노인회 앞 길거리에 모여 최승남 회장의 사무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며 최 회장 부부의 회원 자격을 영구히 박탈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현장음) 김종환 / 회장권한대행 
    최승남 한인노인회 전 회장은 회장으로서 품위를 지키지 못하고 그 지위를 이용해 후안무치한 행동을 했을 뿐만 아니라 반성과 사과는 커녕 한인노인회 명예에 크나큰 손상을 입혔으므로..

    그러면서 최 회장에게 자신 사퇴할 것을 마지막으로 요청한다고도 경고했습니다.   

    (현장음) 김종환 
    이들은 공적인 기관인 노인회를 본인의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에 한인노인회 이사들과 임원들은 순조로운 인수인계를 위하여 최승남 전 회장에게 이번 주말 안으로 김종환 대행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기를 촉구한다. 

    준비위에 따르면 이날 최 회장은 건물 안에서 준비위와 회원들의 얼굴을 사진 찍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동안 준비위가 요구한 만남에 단 한번도 응하지 않던 최 회장은 최근에는 건물 유리창에 접근 금지자라며 이들을 포함 9명의 이름을 붙여 놓기까지 했습니다. 

    대화로 해결하기 보다 맞받아치며 지금껏 그 어떤 단체에서도 본 적 없는 막가는 형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 준비위가 마지막 경고를 보내 극한 대립이 예상되는 가운데 최 회장측이 계속 피하는 게 상책이 아니라는 지적이 높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6912
번호
제목
1036 2019.08.19
1035 2019.08.16
1034 2019.08.15
1033 2019.08.14
1032 2019.08.13
1031 2019.08.12
2019.08.09
1029 2019.08.08
1028 2019.08.07
1027 2019.08.06
1026 2019.08.02
1025 2019.08.01
1024 2019.07.31
1023 2019.07.30
1022 2019.07.29
1021 2019.07.26
1020 2019.07.25
1019 2019.07.24
1018 2019.07.23
1017 2019.07.22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