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이민자 주택 보유 비율 현황..토론토 43%, 밴쿠버 37%
  • 손희정기자
    2019.06.11 13:05:01
  • 온타리오주 토론토 이민자들의 주택 보유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오늘 연방통계청은 2018년 주택 보유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에서 주택을 소유한 자가 보유 이민자는 절반에 가까운 43.1%,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 이민자의 자가 보유 비율은 37.2%로 집계됐습니다. 


    온주 전체에서는 이민자의 자가 보유 비율이 23.3%, BC주는 23.1%로 비슷한 수준입니다. 


    또 이민 생활이 길수록 자가 보유 비율이 크게 높았습니다. 


    온주 85.4%, BC주 83.3%가 1980년에서 2008년 사이 정착한 이민자들로,이후 정착한 이민자들보다 주택 보유 비율이 훨씬 더 많았습니다.   


    이외에도 주택을 여러채 소유한 다주택자를 보면 온주와 BC주 모두 2채 보유 비율은 각각 11.5%와 11.9%, 3채 이상도 3.8%와 3.7%에 달했습니다. 


    이들 이민자들이 보유한 주택 가치는 캐나다 출생 국민이 소유한 주택보다 컸습니다. 


    통계청은 이들 주택 소유주들은 주로 경제 이민으로 캐나다에 정착했으며, 특히 이들 3명 중 1명은 연방기술이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외에도 이민자를 포함한 주별 전체 주택 보유 비율도 나왔는데 해외에 살지 않고 캐나다에 살면서 주택을 소유한 비율은 온주가 95.5%, BC주는 92.7%입니다.  


    이 가운데 임대가 아니라 집 주인이 사는 자가 거주 비율은 온주가 77.5%, BC주는 71.1%로 나왔습니다. 


    특히 콘도는 자가 거주 비율이 BC주가 58.7%, 온주는 57.3% 로 낮았습니다. 


    다시 말해 이는 비어 있거나 임대되거나, 아니면 투자용으로 사용되는 콘도가 많다는 의미입니다.  


    한편, 토론토에서 단독주택에 사는 자가 거주 비율은 91%로 높고, 밴쿠버도 85.3%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4303
번호
제목
1000 2019.06.26
999 2019.06.25
998 2019.06.24
997 2019.06.21
996 2019.06.20
995 2019.06.19
994 2019.06.18
993 2019.06.17
992 2019.06.14
991 2019.06.13
990 2019.06.12
2019.06.11
988 2019.06.10
987 2019.06.07
986 2019.06.06
985 2019.06.05
984 2019.06.04
983 2019.05.31
982 2019.05.30
981 2019.05.29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