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대도시 장거리 출퇴근족 증가..토론토 가장 많아
  • 손희정기자
    2019.06.04 14:50:43
  • 대도시는 다운타운보다 장거리나 외곽 지역으로 출퇴근 하는 직장인이 늘고 있습니다. 


    최근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도시 중심부보다 도시 외곽지역으로 통근하는 직장인이 증가했습니다.  

    통계청이 온타리오주 토론토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 등 전국의 주요 도심 8곳을 대상으로 2016년 인구통계 자료를 비교 분석했습니다.

    통근 승용차.jpg


    그 결과 대도시 직장인 10명 중 7명이 도심 중심지에서 5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곳으로 통근했습니다.  

    회사들도 도시 중심부를 벗어나 집중되는 현상입니다. 

    토론토.jpg


    토론토의 경우 토론토 시청을 중심으로 5킬로미터 안쪽이 도시 중심부인데 이곳에 다니는 직장인은 23%에 불과했습니다. 

    이어 직장인 절반이 5킬로미터에서 25킬로미터 사이 거리에 있는 직장을 다녔고, 4분의 1이 넘는 26%는 무려 25킬로미터 넘는 거리를 매일 출퇴근했습니다.  

    이처럼 25킬로미터 이상인 직장인은 1996년 전체 20%에서 2016년에는 26%로 늘었습니다. 

    밴쿠버.jpg


    밴쿠버도 도시 중심부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비율이 20년 전 33%에서 29.7%로 줄었습니다. 

    25킬로미터 넘는 거리도 13%에서 17%로 증가했습니다.  

    8개 대도시 중에서는 온주의 오타와-가티노 지역이 절반에 가까운 45.5%가 도시 중심부로 출퇴근하고, 위니펙이 48%, 캘거리도 38%로 높은 편에 속했습니다.  

    보고서는 더 많은 직장인과 사업체들이 시내를 벗어나 외곽 지역에 집중되고 있다며 20년 새 통근 문화가 바뀌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밖에 토론토는 일반적으로 출퇴근 시 10명 중 7명이 승용차를 타고, 통근 거리가 멀수록 차량 이용이 많았으며, 가까울경우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밴쿠버도 토론토와 비슷해 10명 중 7명이 차량을 이용했는데 다른점은 도심 5킬로미터 이내에서도 절반에 가까운 43%가 승용차를 이용했습니다.  

    통근거리.jpg





댓글 0 ...

http://www.alltv.ca/43988
번호
제목
994 2019.06.18
993 2019.06.17
992 2019.06.14
991 2019.06.13
990 2019.06.12
989 2019.06.11
988 2019.06.10
987 2019.06.07
986 2019.06.06
985 2019.06.05
2019.06.04
983 2019.05.31
982 2019.05.30
981 2019.05.29
980 2019.05.28
979 2019.05.27
978 2019.05.24
977 2019.05.23
976 2019.05.22
975 2019.05.21
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