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llTV

  • 노스욕 밴 참사 1주기..추모행사 열고 희생자 기려
  • 손희정기자
    2019.04.23 08:01:43
  • 오늘은 노스욕 밴 참사가 벌어진 지 꼭 일 년이 되는 날입니다. 


    노스욕 밴 1.jpg


    아침부터 노스욕 일대에서 다양한 추모 행사가 열린 가운데 하늘도 슬픈 듯 비를 뿌렸습니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시와 윌로우데일 지역 위원회는 지난해 오늘 사건이 터진 낮 1시30분 멜라스트먼 광장에서 추모 행사를 열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비가 쏟아지면서 노스욕 시빅 센터로 장소를 옮겨 추모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희생자.jpg


    토론토 소방서 목사의 진행으로 시작된 추도식에서 희생자 10명의 이름이 호명되자 대표자들이 나와 헌화했습니다. 


    이후 참석자들은 희생자들을 기리며 묵념했습니다. 


    얼 헤이그 등 학생들의 추모 합창에 이어 부상자 16명에 대한 헌화도 진행됐습니다. 


    또한 희생자와 토론토 시민들을 위한 추모 시 낭송도 이어졌습니다. 


    1주기를 맞아 생존자들의 이야기도 속속 전해지고 있습니다. 


    할머니.jpg

    (이미지: CTV 뉴스)


    91살의 알렉산드라 코제브니코바 할머니는 마트에서 장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변을 당해 지금은 휠체어와 다른 사람들에게 의존하지만 아픔에 적응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소라 씨.jpg

    (이미지 : CBC )


    한인 생존자 중 1명인 소라 씨는 당시 노스욕 도서관으로 가기 위해 핀치 애비뉴에서 길을 건너다 변을 당했는데 이때 절친인 정소희 씨를 잃고 말았습니다. 


    자신도 큰 부상을 입고 지난 1년 동안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소라 씨 1.jpg

    (이미지 : CBC )


    소라 씨는 깊은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려 노력하고, 또 친구 몫까지 잘 살아야겠다며 마음을 다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션 허 목사.jpg

    (이미지 : CBC )


    이밖에도 피해자 가족, 지역 주민들과 슬픔을 나누며 위로해 주고 있는 션 허 목사의 이야기도 소개됐습니다.  


    이어 오늘 저녁 6시에는 멜라스트먼 광장에서 대규모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댓글 0 ...

http://www.alltv.ca/42394
번호
제목
965 2019.05.06
964 2019.05.03
963 2019.05.02
962 2019.05.01
961 2019.04.30
960 2019.04.29
959 2019.04.26
958 2019.04.25
957 2019.04.24
2019.04.23
955 2019.04.22
954 2019.04.18
953 2019.04.17
952 2019.04.16
951 2019.04.15
950 2019.04.12
949 2019.04.11
948 2019.04.10
947 2019.03.29
946 2019.03.28
태그
위로